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5.1℃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종합

“농민, 생존권 보장하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지난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한미 FTA 개정 관련 공청회'에서는 “더 이상 농민을 외면하지 말라”는 외침이 한가득 울려퍼졌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를 비롯한 농민단체들은 “이번 공청회는 이해 당사자들과 전혀 협의가 안된 정부의 ‘일방통행’”이라고 반발하며, 미국의 통상압력에 우리 농업이 희생돼선 안된다고 부르짖었다. 특히 축산인들은 한미 FTA로 인해 농가 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등 큰 고통을 받아야 했다며, 한미 FTA 폐기를 강력히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공청회는 파행을 빚고 중단됐다. 사진은 “농축산인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세 단체장(왼쪽부터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축산관련단체협의회 문정진 회장,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이 공청회 진행을 저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