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0℃
  • 흐림서울 4.3℃
  • 흐림대전 5.6℃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9.3℃
  • 연무광주 7.6℃
  • 흐림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4.3℃
  • 맑음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1월 1일~1월 31일

  • No : 8797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국장
  • 작성일 : 2019-01-08 15:25:01



적극적 노계 도태만이 가격 안정화 지름길

사육수수 많아 설 경기 난가 흐름 탄력 기대 못해


지난 연말 난가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말, 총 3회의 난가인상이 있었고 일부지역에서는 농장실제거래가격을 발표했다. 대한양계협회 발표가격(수도권)을 유통상인이 인정하지 않아 현장에서는 혼선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달 후장기가 최대 37원이 형성되었고 12월은 11월보다 후장기폭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하지만 본회 계란가격발표는 농가의 유통상황을 조사·발표하고 있어 당분간은 가격인상폭을 최소화해 발표할 계획에 있다.
현재 유통에서는 혹시 발생될지 모르는 AI를 대비, 계란을 창고에 쌓아 두고 있다는 소문들이 많다. 또한 연말 가공용으로 소비되는 부분이 많지만 예전만치 못하는 등 실제 계란소비는 활발하지 못하다.
이달부터 세척한 계란에 대한 냉장 보관 및 유통이 의무화 됐다. 세척도 해야 되지만 일선 마트에서 계란판매구역이 0∼10℃를 유지할 수 있는 곳이 거의 없어 계란판매가 까다롭게 돼 소비가 감소될 것으로 우려가 크다.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부분이다.
지난해 11월 산란종계는 15만2천295수가 입식됐다. 11월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는 약 400만수가 입식된 것으로 보인다. 11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4만428톤으로 전월(4만772톤)대비 0.8%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4만9천77톤)대비 17.6% 감소했다. 산란사료는 22만8천16톤으로 전월(23만2천707톤)대비 2.0%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20만9천684톤) 대비 8.7% 증가했다. 11월 산란종계사료는 7천154톤으로 전월(7천160톤)대비 0.1% 감소했고, 전년 동월(4천603톤)대비 55.4%가 증가했다.
한편 11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312만6천수로 전월(275만9천수)대비 13.3%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172만3천수)대비 81.4% 증가했다. 11월 전국계란 평균가격(특란, 10구)은 1천60원으로 전년 동월(1천359원)대비 22.0% 하락했고 전월(1천142원)대비 7.2%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산란사료생산실적은 22만8천16톤이다. 전월보다 2%가량 감소했지만 산란사료를 125g으로 계산하면 현재 산란하는 닭이 6천만수가 넘는 상황이다. 이처럼 계란을 생산하는 닭의 수가 많아 연말연시 또는 설 경기 계란가격의 인상 흐름은 탄력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유통의 계란창고는 가득 채워진 상황이고 소비는 아직 호전적이지 않아 예전만치 못한 분위기다. 계란 생산에 가담할 신계군들이 전년과 비슷한 상황이여서 병아리 입식과 노계의 생산기간 연장으로 막연한 난가 인상을 기대하기 보다는 신중한 사육계획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인터뷰>첫 재입식 결실…ASF피해지역 비대위 이준길 위원장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가들에 죄송…사전 협의없는 방역정책 큰 아쉬움 재입식 농장 완벽한 방역체계 구축…더 강해졌다 “너무 오래 걸렸다. 돈사가 채워지기만을 기다려온 농가들에게 정말 죄송하다”ASF피해지역에 첫 재입식이 이뤄지던 지난 24일 대한한돈협회 제1검정소에서 동료농가들의 환적 작업을 챙겨주던 비상대책위원회 이준길 위원장의 첫마디는 “짧게는 13개월, 길게는 15개월이다. 피해농가들에겐 하루하루가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을 것”이라는 사과였다.이준길 위원장 역시 다시 생각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괴로운 시간이었다.수차례의 기습시위는 차치하고라도 장외집회만 3회에, 30여회에 걸친 세종시 회의를 포함해 하루라도 대책회의를 갖지 않은 날이 없을 정도로 거듭돼온 강행군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왜 강하게 (정부를) 밀어붙이지 않느냐는 농가들의 목소리가 많았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정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현실에 괴리감이 컸다. 그렇다고 일단 책임을 맡은 이상 포기할 수도 없었다”특히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첫 면담 직후가 가장 힘들었다고.“우리들 생각과 너무나 달랐기에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게 됐다. 앞이 캄캄했다”는 이준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