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5.7℃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거 ‘DMZ 한계’ 불가피

하태식 회장, ASF차단 핵심요건 불구 수색도 어려워
살처분 6개월 이후부턴 농가 소득안정자금 보장돼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한돈자조금관리위원장)이 ASF감염 야생멧돼지 폐사체의 신속한 수거가 확산 차단을 위한 핵심요건임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6일 이뤄진 축산전문지 기자 초청 간담회 자리에서다.
하태식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야생멧돼지가 ASF 발생과 전파의 원인임이 증명되고 있다며, “개체수 조절도 시급하지만 감염 폐사체를 조금이라도 빨리 수거, 다른 매개체를 통한 전파원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지금 시점에서는 가장 중요한 ASF 방역요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DMZ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폐사체의 신속한 수거가 결코 쉽지 않은 현실에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하태식 회장은 “국방부에서 DMZ 수색에 나서고 있다고는 하나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지뢰밭 등 여러 가지 제약요인으로 인해 접근조차 어려운 지역이 대부분”이라며 “북한지역은 물론 DMZ 지역내에 얼마나 많은 폐사체가 존재하는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결국 폐사체를 비롯해 DMZ내 야생멧돼지에 대한 실효적 관리대책이 ASF 확산 방지의 핵심열쇠가 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소비절벽' 상황에 놓여있는 돼지고기 시장 부양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하태식 회장은 “소비홍보에 100억원을 투입하는 것보다 대통령의 직접 언급 등이 소비자들의 불안감 해소에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여러경로를 통해 추진해 왔지만 대통령의 모친상 등으로 인해 여의치가 않은 만큼 국무총리와 국회의장 등이 나서 주셔서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고 돼지고기 소비를 독려하는 방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살처분 농가의 재입식 장기화에 따른 피해보상과 관련해서는 “정부의 생계안정비 지급 대상기간인 6개월 이후의 소득안정자금 지급방안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가금류의 경우 정부가 정한 휴지기 동안 통계청 생산비를 기준으로 최근 5년간 평균 농가 순소득의 80%를 지급하고 있는 사례도 주목하고 있지만 이 역시 여러방법 가운데 한가지”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