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8℃
  • 구름조금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돈육 소비시장 ‘김장특수’로 숨통 트이나

연중 최대 성수기 맞춰 유통업계 일제히 할인행사 진행
ASF 여파 위축된 소비시장 회복…재고 감소 호기 기대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김장특수가 돼지고기 소비를 살릴까. 김장시즌이 시작됐다.
김장철이 끼어있는 11월은 1년 중 돼지고기가 가장 많이 소비되는 달이라는 한 연구조사도 있다.
수육용으로 쓰이는 앞다리살을 비롯해 삼겹살, 목심 등이 많이 팔려나간다. 김장특수다.
올해는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영향 등으로 인해 돼지고기 소비 시장이 크게 위축돼 있는 터라 김장특수에 거는 기대가 더욱 높다.
축산물 가공·유통 업계는 이번 김장특수를 통해 그간 쌓아놓은 재고를 어느정도 덜어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다 최근 대형마트 등에서 일제히 파격세일에 들어간 상황이어서 태세를 전환시킬 좋은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희망’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 축산물 가공 업체는 “ASF에 따른 소비부진 골이 워낙 깊다. 또한 김장철이 11월과 12월로 분산된 데다 김장문화도 크게 줄었다”며 돼지고기 소비 회복에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축산물 유통 업체는 “예년의 경우 김장시즌을 기점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올랐다. 하지만, 올해는 비축물량이 많기 때문에 돼지고기 가격에 주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