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8℃
  • 구름조금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종합

“전북도민 손으로 농정 혁신을”

농특위, 전북 시작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전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도)와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지난 1일 전북도청 대강당에서 ‘농정 틀 전환을 위한 2019 전국 순회 타운홀미팅 전북’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박진도 위원장과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전북삼락농정 박홍식 위원장과 농업관련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 각계 각층의 도민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도민들은 3시간에 걸쳐 전북지역 농업의 문제점을 공감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촌을 위한 농정방향에 대해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전북도의 경우 보람찾는 농민, 제값받는 농업, 사람찾는 농촌의 ‘삼락농장’ 실현을 위해 농정분야 민관협치 조직인 ‘삼락농정위원회’를 운영, 전국 최초로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와 농민 공익수당을 지급하는 등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박진도 위원장은 “농어업·농어촌의 문제는 농어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모두의 문제이고 농어민이 행복해야 국민이 행복하다”며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해서는 본래 가지고 있는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농정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삼락농정위원회를 통해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 농민 공익수당 등 선도적 정책들이 전국적으로 모범적인 사례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진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특위와 전국 9개 도(道)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9 전국 순화 타운홀 미팅은 지난 1일 전북을 시작으로 4일 경북, 13일 경기, 15일 충남, 20일 전남, 28일 강원, 29일 충북 등 전국을 순회하며 지역별 100명 규모의 토론회와 타운홀 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