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5.7℃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왜곡된 도매시장…민간차원 대안 모색

한돈협 산업안정위, 이동제한 부작용 비정상돈가 단기책 추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정부와 광역자치단체들의 이동제한으로 인해 왜곡된 돼지 도매시장 가격 정상화 대책이 집중 모색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ASF대응산업안정대책위원회(위원장 이기홍, 이하 산업안정대책위)는 지난달 31일 제1차 회의를 갖고 최근의 도매시장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형성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사실상 전국적인 이동제한의 여파에 따라 일부 도매시장으로 돼지 출하가 집중, 중도매인들이 미처 감당할 수 없는 과잉물량에 대한 경매가 이뤄지면서 ASF로 인한 소비자 불안감과 더불어 돼지 도매시장 가격이 폭락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산업안정대책위는 ASF 상황에서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최근의 이상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단기대책을 모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유통가공업계 뿐 만 아니라 학계, 법조계, 언론계, 마케팅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시각에서 돼지가격 안정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현행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도매시장 기능 정상화를 위한 단기대책 마련에 집중했다.
이에 따라 정부에 대해 도매시장 기능 정상화 대책을 요구하되 각 지부별로 도매시장에 대한 ‘좋은 돼지 출하캠페인’ 과 함께 상대적으로 출하가 원활한 대군농가와 소규모 양돈농가를 연계, 출하난을 해소토록 유도하는 등 민간차원에서 적용 가능한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한우의 도매시장 출하와 마찬가지로 돼지 역시 출하예약제를 일시적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제안도 이뤄졌다.
이날 회의에서 또 과도한 이동제한을 견제할 수 있는 법률 개선 등 장기대책의 필요성도 제기됐지만 단기대책이 주로 다뤄져야 할 산업안정대책위의 특징을 감안, 기존 한돈협회의 특별위원회에서 담당토록 주제를 제공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