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우유, 명칭 규정 강화…소비자 오인 방지를

원유 성분 없는 대체음료도 ‘우유’ ‘밀크’로 버젓이
영양 효과 확연히 달라 문제 야기 우려…개선 시급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원유가 포함되지 않은 음료의 ‘우유’명칭 사용이 소비자들의 혼란을 가중시켜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식물성 우유대체음료 중 우유성분을 함유하고 있지 않았음에도 ‘우유’, ‘치즈’ 등의 명칭을 붙인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우유와 같은 성분이 포함된 것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의 ‘2018 우유소비조사’ 결과에서는 우유가 우유대체음료와 성분이 비슷하거나 같다고 답한 비율이 48.2%로 나타나 절반에 가까운 소비자들이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지니고 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
만약 소비자들이 우유와 우유대체음료를 혼동해 우유를 섭취했을 때와 같은 영양효과를 기대한다면 영양결핍으로 인한 질병을 야기하는 문제가 발생 할 수 있다.
탈지분유를 물에 녹여 제조하는 환원유 또한 제품에 원유가 포함되지 않거나 일부만 포함돼 있음에도 ‘우유’, ‘밀크’를 사용하는데 어떠한 제재도 가해지지 않고 있다.
이에 환원유는 공정 특성상 비타민A, 무기질 등의 함량이 신선한 우유에 비해 부족하고 맛에서도 뒤쳐지지만 소비자들은 상품명과 가격만 보고 저렴한 일반 우유 제품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게다가 수입 탈지분유를 사용할 경우 그 가격은 더욱 낮아지다 보니 국산 우유와의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어 국산우유소비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해외의 경우 미국의 퍼펙트데이푸드사가 유전자조작 효모를 사용해 개발한 합성우유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규모의 차이는 있지만 지난해 미국의 우유 매출액은 전년 대비 6% 감소한 반면, 식물성 기반 우유대체음료 시장은 9% 성장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합성우유의 등장이 우유 시장의 경쟁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미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는 동물의 젖에서 나온 원료를 포함해야 ‘우유’ 명칭을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가하는 등 우유대체음료와 우유를 구분 짓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우유의 정체성을 확고히 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우유와 우유대체음료의 차이를 인지할 수 있는 인식개선 사업과 명확한 명칭 표기를 통해 소비자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하며, 소비자들은 제품을 고를 때 표기와 성분함량을 확인하고 구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