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11.6℃
  • 서울 9.5℃
  • 대전 9.6℃
  • 흐림대구 9.5℃
  • 천둥번개울산 11.9℃
  • 박무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8.9℃
  • 흐림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8.1℃
  • 구름조금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10.3℃
  • 구름조금거제 14.5℃
기상청 제공

“수요대책만으론 한계…모돈 줄이자”

돈가안정 일환 모돈감축 등 공급조절사업 병행 추진
한돈협, 양돈기업 동참 전제…10% 감축 제안 예정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모돈감축사업을 추진한다.
공급은 그대로인 상황에서 수요 부분의 대책만으론 근본적인 돼지가격 안정을 기대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회장단 회의와 이사회를 거쳐 돼지가격 안정대책의 일환으로 모돈감축 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했다.
하림과 CJ, 이지바이오, 사조 등 대기업 산하 양돈기업들이 모돈 10% 감축사업 제안을 수용할 경우 전국의 양돈농가로 확대한다는 게 그 골격이다.
양돈기업의 참여가 전제되지 않는 모돈감축사업은 의미가 없을 뿐 만 아니라 양돈농가들의 동참도 기대할수 없다는 게 한돈협회의 입장이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모돈감축 사업이 전개됐던 지난 2013년 이후 국내 모돈 사육두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다.
올해 6월 현재 107만두에 이르며 2013년 12월과 비교해 19.6%가 늘어났다는 것.
특히 한돈협회의 임의조사 결과 대기업 산하 5개 양돈기업의 모돈사육두수는 올해 7월 현재 4만6천570두에 달하며 2013년 10월의 3만1천668두와 비교해 47.1%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양돈기업들의 모돈수 증가폭이 양돈농가들을 훌쩍 넘어서면서 국내 양돈업계의 사육규모 확대 추세를 주도해 왔다는 게 한돈협회의 분석인 것이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손종서·오재곤·김정우·이기홍 부회장이 이달중 5개 양돈기업을 개별접촉, 모돈감축 사업방안을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라 양돈농가 참여를 위한 세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돈협회의 한 임원은 “최근의 돼지고기 소비부진은 불황과 회식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사회적 분위기와 소비트렌드 변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인 만큼 단기적인 소비진작 대책은 (돼지고기 수급안정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변수이긴 하나 장기적인 시각에서 국내 공급량 조절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양돈업계 전반에 걸쳐 형성되고 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모돈감축을 통해 비육환경을 개선할 경우 일선 양돈농가들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작용했다.
따라서 양돈기업 역시 농가와 상생차원에서 모돈감축사업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실현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