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7 (월)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5.3℃
  • 흐림서울 1.1℃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흐림광주 1.2℃
  • 흐림부산 3.7℃
  • 흐림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1.8℃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1.1℃
기상청 제공

AI 전파 매개 야생조류, 각별한 주의 요구

조류 분변서 항원 검출, 예년보다 빠른 양상
겨울철새 주요 번식지 러시아 AI 발생 빈번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지난 6일 경남 창녕 장척저수지 인근 농경지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조류 AI 항원이 다행히 저병원성으로 최종 확진됐다. 
하지만 이번  AI 항원 검출이 예년보다 다소 빠른 양상을 보이고 있어 그 어느 때 보다 야생조류와 관련해 가금농가의 AI 차단방역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국내로 오는 겨울 철새의 주요 번식지인 러시아에서 AI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예로 들며 올해 국내 발생 위험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2014년 3건, 2015년 6건, 2016년 8건, 2017년 35건, 2018년 81건의 AI가 발생하는 등 올해 발생 건수가 지난해의 2배를 훨씬 뛰어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국가차원에서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있고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최근 농가들에 농식품부가 제시한 ‘야생조류 관련 농가 AI 차단방역요령’을 배포하며 농가들이 자체방역에 힘 써줄 것을 당부했다.
농가들이 자체적으로 시행 할 수 있는 차단 방역 요령은 ▲농장 내·외부를 매일 소독하고, 축사 주위에 생석회 도포 ▲축사별 소독조 설치·운영 및 전용장화 비치·착용 ▲축사·왕겨창고, 퇴비사 등 문단속 등 야생동물 유입 차단 ▲쥐 등 야생동물이 AI 원인체를 유입시키지 않도록 정기적인 구서작업 및 야생동물 유입 차단 ▲외부인 및 외부차량의 농장출입을 최대한 통제 및 세척·소독 ▲농장 내 야생조류의 먹이가 될 수 있는 사료·왕겨 및 농장 주변 잔목·잡초를 제거 등 청결 유지 ▲철새도래지 및 야생조류가 출몰하는 논·밭·저수지 등 인근지역 출입 자제 ▲축주·종사자의 경작지 방문 후 농장 복귀 시, 작업복 교체, 착용 신발·세척·소독 및 세안·손씻기 철저 등으로 이 같은 항목을 점검표로 만들어 적합여부를 매일 확인 하는 것을 권고했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최근 전국 주요 철새 도래지에 겨울철새들이 다수 남하 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야생철새로 인한 AI 바이러스가 농가로 유입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