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5.1℃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4월 1일~4월 30일

  • No : 3542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 이사
  • 작성일 : 2017-04-19 10:15:27



공급량 줄고 행사·계절적 수요로 소비 소폭 늘 듯

암수 큰소·송아지 모두 보합 내지 약강세


2017년 3월 한육우 시세는 학교개학으로 인한 학급급식 재개, 관광객 증가, 군 급식으로 인해 전월대비 소비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경기침체 및 청탁금지법 영향으로 인한 외식소비시장 소비 침체와 전월대비 경락두수 증가로 인한 공급량 증가로 전월대비 약보합세를 보였다.
실제로 3월 경락가격을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98.8%로 한우 암소와 수소는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한우거세는 보합세를 보였다.
육우는 전월대비 96.5%로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젖소도 전월대비 79.9%로 약세를 보였다.
육질등급별 전월대비 경락가격을 보면 한우거세는 육질 1++와 1+등급은 보합세, 1등급과 2등급은 약강세, 3등급은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한우암소는 육질 1++부터 3등급까지 보합세내지 약보합세를 보였다. 그러나 육우거세는 1등급은 약강세, 1+등급과 2등급, 3등급은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젖소는 약세를 보였다.
2017월 3월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는 보합세를 보였으나,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 시세는 공급량 감소로 인해 전월대비 송아지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3월 한육우 경락두수는 3만8천39두로 전월대비 139.3%로 39.3%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대비도 103.2%로 3.2% 증가했다.
2017년 3월 중순(1일~20일)까지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1만7천461톤으로 전월동기 대비는 102.5%로 2.5% 증가했으나, 전년동기대비는 93.7%로 6.3% 감소했다.
쇠고기 수입량 중 냉장육 점유율은 20.4%로 전월동기대비 2.4%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대비도 3.3% 증가했다.  
생산국(원산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호주 46.0%, 미국 45.5%, 뉴질랜드 6.8% 캐나다 0.9%, 우루과이 0.5%, 칠레 0.3% 이다. 호주와 뉴질랜드, 칠레의 점유율은 증가했으나, 그 외의 국가는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개학으로 인한 학급급식 재개, 봄 꽃 관광객 증가, 군 급식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증가했으나, 경기침체 및 부정청탁 금지법(김영란법)의 영향으로 외식시장 국내산 쇠고기 소비량은 감소했으며, 전체적인 소비량은 전월대비 증가했다.
향후 1개월(’17년4월15일~’17년5월14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본다.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경락두수는 전월대비(3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3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3월) 유지 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적인 쇠고기 공급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급식, 군 급식, 봄철 관광객 증가, 가정의 달, 전국한우협회 한우 숯불구이 축제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 유지 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기침체 및 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인해 외식시장 소비량 부진은 이달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3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되며,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 산지시세(생체 600kg 기준)도 전월대비(3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전월대비(3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사전신고-전산내용 다르면 무조건 처벌”
[축산신문 이일호기자] 환경부가 가축분뇨 전자인계시스템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전자인계서에 대한 자동검증 체계를 갖추겠다는 것인데, 사전신고 내용과 다를 경우 전수 법적 처벌에 나서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양돈업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가축분뇨 전자인계 신고건수는 총 46만건으로 이 가운데 약 10~15%가 사전(서면)신고와 전자인계에 따른 전산상의 내용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살포지 및 반송량이 차이를 보이거나 신고의무를 이행치 않았기 때문이라는 게 환경부의 분석이다. 환경부는 이와 관련 ‘검증시스템을 통해 전수 확인이 가능토록 해야한다’는 감사원 감사의 지적에 따라 총 3억9천만원을 투입, 내년 2월 완료를 예정으로 올해 8월부터 머신런닝 등 최신 IT기술이 적용된 검증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검증시스템과 가축분뇨 ARS를 포함한 가축분뇨 전자인계 고도화 용역 중간보고회를 갖기도 했다. 환경부는 이 자리에서 검증시스템 운영결과 사전신고와 전자인계상 전산내용이 다를 경우 전수 법적 처벌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대한한돈협회는 이에 대해 비현실적인 제도가 아직까지 개선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많은 농가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