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0℃
  • 흐림서울 4.3℃
  • 흐림대전 5.6℃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9.3℃
  • 연무광주 7.6℃
  • 흐림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4.3℃
  • 맑음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10월 20일~11월 20일

  • No : 9074
  • 작성자 : 소우마음 이은주연구소 대표
  • 작성일 : 2020-10-21 10:55:08




학교급식 소비 증가 불구 공급량 감소

큰 소 산지·경락가, 송아지값 모두 보합세 지속


2020년 9월 한육우 시세는 군급식, 정육점 및 온라인을 통한 가정내 소비, 추석명절 선물세트 및 수요 준비,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선물가액 한시적 상향 조정(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우 직거래 할인 판매 행사 등의 영향으로 소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도축두수로 인한 공급량 증가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외식소비시장 감소, 여기에다 학교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학교급식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약보합세를 보였다. 

2020월 9월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암소(생체 600kg)는 약보합세, 한우수소(생체 600kg)는 보합세를 보였다.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는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모두 하락해 약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9월 도축두수는 11만594두로 전월대비 157.4%로 57.4%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55.7%로 55.7% 증가했다. 

9월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3만9천26톤으로 전월대비 108.6%로 8.6% 증가한 반면, 전년동월대비 121.9%로 21.9%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군급식, 정육점 및 온라인을 통한 가정내 소비, 추석명절 선물세트 및 수요 준비,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선물가액 한시적 상향 조정, 한우 직거래 할인 판매 행사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 증가했다. 

향후 1개월('20년10월20일~’20년11월20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전월대비(9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9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9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총 쇠고기 공급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코로나19 방역단계 완화로 외식소비시장과 학교 등교수업으로 학교급식 소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비지수 비수기와 도축두수 감소로 국내산 쇠고기 생산량 감소와 쇠고기 수입량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 소비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20년10월20일~’20년11월20일)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9월) 보합세 내지 약보합가 예상되며, 산지시세도 한우암소와 한우수소(생체 600kg기준) 모두 전월대비(9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전월대비(9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인터뷰>첫 재입식 결실…ASF피해지역 비대위 이준길 위원장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가들에 죄송…사전 협의없는 방역정책 큰 아쉬움 재입식 농장 완벽한 방역체계 구축…더 강해졌다 “너무 오래 걸렸다. 돈사가 채워지기만을 기다려온 농가들에게 정말 죄송하다”ASF피해지역에 첫 재입식이 이뤄지던 지난 24일 대한한돈협회 제1검정소에서 동료농가들의 환적 작업을 챙겨주던 비상대책위원회 이준길 위원장의 첫마디는 “짧게는 13개월, 길게는 15개월이다. 피해농가들에겐 하루하루가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을 것”이라는 사과였다.이준길 위원장 역시 다시 생각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괴로운 시간이었다.수차례의 기습시위는 차치하고라도 장외집회만 3회에, 30여회에 걸친 세종시 회의를 포함해 하루라도 대책회의를 갖지 않은 날이 없을 정도로 거듭돼온 강행군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왜 강하게 (정부를) 밀어붙이지 않느냐는 농가들의 목소리가 많았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정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현실에 괴리감이 컸다. 그렇다고 일단 책임을 맡은 이상 포기할 수도 없었다”특히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첫 면담 직후가 가장 힘들었다고.“우리들 생각과 너무나 달랐기에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게 됐다. 앞이 캄캄했다”는 이준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