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4.7℃
  • 흐림대전 6.0℃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9.3℃
  • 흐림광주 7.9℃
  • 흐림부산 10.3℃
  • 흐림고창 4.9℃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7.1℃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3월 1일~3월 31일

  • No : 8830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국장
  • 작성일 : 2019-03-06 11:27:41




환우계군 생산가담, 계란공급량 증가 예상

보합세 이어가던 난가 전망 어두워…산란계 수수 감축 절실


지난달 13일 최초로 전국이 동시에 산지계란가격을 농가실거래가격으로 발표했다. 이날 이후부터 계란가격은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1월 산란사료 생산실적은 전월(2018.12)대비 역대최대의 실적을 갈아치운 가운데 사료생산실적을 환산해보면 계란을 생산하는 산란계가 6천500만수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23일부터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가 시행되었다. 시장의 혼란이 하나 둘씩 나타나고 있다. 그 중 농가에서 가장 우려하는 것은 계란의 품질에는 문제가 없지만 산란일이 경과, 멀쩡한 계란을 폐기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후 제도 개선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계란유통구조를 개선, 표준계약서 신설, 가격거래의 투명성 제고 등을 위해 농안법을 개정·추진한다고 밝혔다. 

1월 산란종계는 4만9천920수가 입식됐다. 1월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는 약 350만1천수가 입식됐다. 1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3만8천853톤으로 전월(3만9천730톤)대비 2.2%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4만4천593톤)대비 12.9% 감소했다. 산란사료는 23만7천300톤으로 전월(23만2천539톤)대비 2.0% 증가했고, 전년 동월(226,985톤) 대비 4.5% 증가했다. 1월 산란종계사료는 7천641톤으로 전월(7천55톤)대비 3.9%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6천468톤)대비 18.1%가 증가했다. 한편 1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519만3천수로 전월(304만1천수)대비 70.7%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370만1천수)대비 40.3% 증가했다. 1월 전국계란 평균가격(특란, 10개)은 1천81원으로 전년동월(1천111원)대비 2.7% 하락했고 전월(1천38원)대비 4.1% 상승했다. 

각급 학교의 개학이 있는 3월은 급식수요에 따른 계란소비의 증가로 계란공급이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월 23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계란공급과 소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 지속적으로 계란 유통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다. 1월 중순이후 환우에 들어간 농가들이 많다. 3월은 환우 후 계란공급이 증가하는 시기다. 소비량보다 공급량이 증가한 상황이라 난가 전망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12월과 2019년 1월 채란위원회에서 전국 산란계농가는 주령에 상관없이 산란계 사육마리수 감축을 결의했다. 하지만 산란계 사료생산실적은 2018년 11월부터 3개월간 지속적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급기야 지난해 12월에 이어 올해 1월 산란계 사료생산실적은 역대 최대치(23만7천300톤)로 조사되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현재의 위기를 빠른 시일 내에 타계 할 수 있도록 농가에서는 산란계수수감축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인터뷰>첫 재입식 결실…ASF피해지역 비대위 이준길 위원장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가들에 죄송…사전 협의없는 방역정책 큰 아쉬움 재입식 농장 완벽한 방역체계 구축…더 강해졌다 “너무 오래 걸렸다. 돈사가 채워지기만을 기다려온 농가들에게 정말 죄송하다”ASF피해지역에 첫 재입식이 이뤄지던 지난 24일 대한한돈협회 제1검정소에서 동료농가들의 환적 작업을 챙겨주던 비상대책위원회 이준길 위원장의 첫마디는 “짧게는 13개월, 길게는 15개월이다. 피해농가들에겐 하루하루가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을 것”이라는 사과였다.이준길 위원장 역시 다시 생각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괴로운 시간이었다.수차례의 기습시위는 차치하고라도 장외집회만 3회에, 30여회에 걸친 세종시 회의를 포함해 하루라도 대책회의를 갖지 않은 날이 없을 정도로 거듭돼온 강행군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왜 강하게 (정부를) 밀어붙이지 않느냐는 농가들의 목소리가 많았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정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현실에 괴리감이 컸다. 그렇다고 일단 책임을 맡은 이상 포기할 수도 없었다”특히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첫 면담 직후가 가장 힘들었다고.“우리들 생각과 너무나 달랐기에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게 됐다. 앞이 캄캄했다”는 이준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