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4.6℃
  • 서울 1.0℃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1.3℃
  • 흐림울산 4.1℃
  • 박무광주 2.0℃
  • 흐림부산 2.7℃
  • 흐림고창 1.1℃
  • 연무제주 8.6℃
  • 구름조금강화 2.8℃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9월 20일~10월 20일

  • No : 8912
  • 작성자 : 소우마음 이은주연구소 대표
  • 작성일 : 2019-09-10 18:57:42




공급·수요 모두 감소…산지시세·경락가 보합세

암·수 송아지 가격도 전월대비 강세 지속


2019년 8월 한육우 시세는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위축과 도축두수 증가로 인한 공급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군 급식, 여름철 행락객 증가, 유통업체 추석 선물 세트 준비 등으로 인한 소비량 증가의 영향으로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8월 경락가격을 축종별 성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02.6%로(암소 103.9%, 수소 109.8%, 거세 100.8%) 약강세를 보였으며, 성별로 보면 암소 약강세, 수소는 강보합세, 거세는 보합세를 보였다. 그러나 육우는 전월대비 99.3%로(암소 98.7%, 수소 96.0%, 거세 99.3%) 보합세를 보였으며, 성별로 보면 암소와 수소는 약보합세, 거세는 보합세를 보였다. 젖소(암)도 전월대비 95.8%로 약보합세를 보였다. 

2019월 8월(1일~31일)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생체 600kg)는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한우 수소(생체 600kg)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시세는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모두 약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8월 도축두수는 99,766두로 전월대비 147.1%로 47.1%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32.2%로 32.2% 증가했다.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49.5%로 49.5%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34.4%로 34.4% 증가했다. 또한 육우도 전월대비 144.9%로 44.9%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25.4%로 25.4% 증가했다. 젖소(암)도 전월대비 115.0%로 15.0%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08.7%로 8.7% 증가했다.

2019년 8월(1일~31일)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4만268톤으로 전월대비 99.1%로 0.9% 감소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94.5%로 5.5% 감소했다.

쇠고기 수입량 중 냉장육 점유율은 19.4%로 전월대비는 1.3% 감소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0.7% 감소했다. 전월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등심, 사태, 설도, 앞다리, 양지, 기타는 증가했으나, 그 외의 부위는 감소했다. 

생산국(원산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미국 59.9%, 호주 35.2%, 뉴질랜드 2.5%,멕시코 1.2%, 캐나다 1.0%, 우루과이 0.2%, 칠레 0.1% 순이며.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우루과이는 증가했으나, 칠레는 유지, 호주와 뉴질랜드는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군 급식, 여름철 행락객 증가, 유통업체 추석 선물 세트 준비 등으로 인하여 소비량은 증가했다. 

향후 1개월(2019년 9월 20일~2019년 10월 20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본다.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전월대비(8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8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8월) 유지 또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총 쇠고기 공급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급식, 군 급식, 가을철 단풍놀이 행락객 증가, 횡성한우축제외 소비촉진행사 등에도 불구하고 소비량은 전월대비(8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2019년 9월 20일~2019년 10월 20일)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8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되며,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 산지시세(생체 600kg 기준)도 전월대비(8월) 보합세 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도 전월대비(8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액비살포 제한·방류수질 강화”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액비살포를 대폭 제한하되 양돈분뇨 정화방류 수질기준도 크게 강화할 계획이다. 이 지역 양돈농가들은 “돼지를 키우지 말라는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는 최근 가축분뇨 관리제도 개선방안을 마련,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이에 따르면 제주도내 액비살포 시기와 주기, 방법, 생산관리 기준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기존 규제에 새로운 내용을 대거 포함시킨 것이다. 우선 연중 파종이 이뤄지지 않는 12~1월에는 액비살포가 금지된다. 액비살포횟수도 재배작물별 시비처방서의 시비량을 초과해선 안된다. 특히 액비살포시 시비처방서에 따라 밑거름 또는 웃거름으로 구분해 시비하되 매해 시비처방서 발급지역에 한해 살포가 허용된다. 초지에 대한 액비살포시에도 각 필지에 대한 시비처방서의 총 살포량 준수 의무 외에 시비처방서의 총 살포량을 살포지역의 면적으로 나눠 골고루 살포토록 하는 조항이 추가된다. 액비기준도 ‘비료관리법’에 따른 액비규정에 적합토록 법개정이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양돈분뇨의 정화방류수질기준도 대폭 조정할 계획이다. 현행 60mg/L인 총질소의 경우 30mg/L으로, 총인은 8mg/L에서 4mg/L으로 강화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