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3℃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종합

“지역-전문신문 우편료 감액 축소, 득보다 실”

한국전문신문협회 등 국회서 긴급토론회 개최
“우편료 감액, 출판문화 육성 공익적 취지” 강조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정부의 지역신문과 전문신문 우편요금 감액 축소 방침과 관련, 득보다 실이 더 많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전문신문협회, 바른지역언론연대, 한국지역신문협회,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주간지선정사협의회 등은 지난달 28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지역신문·전문신문 우편료 감액 축소에 대한 긴급토론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지난달 13일 행정고시 예고를 통해 지역신문 및 전문신문의 우편료 감액을 축소 조정하기로 발표한 것에 따른 것이다.
발제를 한 한서대학교 이용성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집배 노동자의 열악한 노동조건을 고려할 때 우편사업의 적자 보전이 긴급하긴 하지만 우편요금 감액제도가 갖는 공공성을 생각한다면 불가피한 재정 손실을 보충할 수 있는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문신문협회 양영근 회장은 “종이신문 독자의 감소추세가 확연한 분위기 속에서 우편요금 인상분을 구독료 인상으로 연결해 독자들에게 전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신문에 대한 우편요금 감액제도는 신문사에 주는 혜택이 아닌 국가의 출판문화 육성이라는 공익적 취지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 이영아 회장도 “우정본부가 적자논리로 우편사업을 압박하고 이 여파가 신문에까지 전달된다면 이는 곧 정부가 전문신문과 지역신문의 공공성을 외면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우정본부 역시 답답함을 호소했다.
우정본부 김성택 우편사업과장은 “우리도 언론사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수없이 고민하고 생각 중이지만 우편료 감액 혜택을 보전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미국은 국가에서 집배원 인건비 등을 모두 지원해주는 반면 우리나라는 우정본부가 알아서 벌어 운영하라는 방식이어서 어려움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