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7.1℃
  • 맑음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양돈수의사회, 현장실정 맞는 과학적 SOP 마련을

국내·해외 ASF 방역 사례 정보 공유
현장수의사, 방역빈틈 확인…제도·정책 현실화 촉구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현장수의사들이 보다 치밀하고도 과학적인 긴급행동지침(SOP) 마련을 주문했다.
한국양돈수의사회(회장 김현섭)는 지난달 27~28일 충북 청주 C&V센터에서 연례세미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극복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최종영 도담동물병원장은 “ASF 발생에 따라 민간 역학조사 과정에서 소독절차, 생축운송 차량 등에 대한 문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선방안으로 축산시설 공유와 진료반경 문제 해결, 재입식 시 시설규정 정비, 농장단위 방역 강화, 방역시스템 점검, 지역별 실질적인 SOP 구축 등을 제안했다.
김준영 김준영동물병원장은 “해외전문가에 따르면 북한으로부터 ASF가 국내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멧돼지 등 관리를 위해 남북 공동방역시스템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밖에 이번 세미나에서는 유럽, 중국 등 해외 ASF 발생 현황과 방역 사례를 공유하며, 국내 실정에 맞는 방역시스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