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0℃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9℃
  • 광주 5.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5.3℃
  • 제주 9.5℃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한우협 “민족산업 구성원 자부심…리더로서 모범을”

`한우지도자 역량강화 교육’ 실시
시군지부장 충실한 `현장 가교역할’ 당부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협회가 한우지도자 역량강화교육을 실시했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제주 오리엔탈호텔에서 2019 한우지도자 역량강화교육<사진>을 가졌다.
교육에 참가한 한우지도자들은 다양한 교육과 토론을 통해 한우산업의 리더로서 필요한 소양을 쌓았다. 
교육 첫째 날에는 남호경 전 한우협회장이 특강에 나서 큰 주목을 받았다.
남호경 전 회장은 임기동안 있었던 일들을 회고하면서 한우협회와 지도자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그는 “우리 협회가 창립 20주년을 맞고 지금의 위상을 갖게 되기까지는 참 많은 일들이 있었다. 직원 3명에 운영비가 없어 쩔쩔매던 시절이 있었다. 한우를 후대에게 물려주고 싶은 산업으로 만들어보자는 순수한 생각으로 뭉친 그 열정이 원동력이 됐다”며 “수입생우반대, 음식점원산지표시제시행, 한우의무자조금 출범까지 그 하나 쉬운 일은 없었다. 그 때 마다 우리 회원농가들은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바로 그런 농가들의 순수한 열정이 지금의 한우협회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지도자들이 해야 할 역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우협회가 그 많은 일들을 해왔다. 지역을 대표하는 시군지부장들은 그 사실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생산현장의 농가들은 이런 사실을 잘 알지 못하고 있다. 그것은 지역 리더들의 몫이다”라며 “우리 협회가 한 성과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우리 8만 한우농가 모두가 협회를 더 신뢰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일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 둘째 날에는 신구범 전 축협중앙회장이 특강을 했다.
신구범 전 회장은 한우산업의 리더로서 자부심을 갖고 항상 모범적으로 행동해 주기를 바란다는 내용으로 강연했다.
그 외에도 ▲조직관리 통합의 리더십 ▲농정패러다임의 전환 ▲한국농업과 농정개혁의 과제 ▲현 정세와 한우인 권익실현의 비전과 전략 등의 내용으로 3일간의 일정을 가득 채웠다.
김홍길 회장은 “한우산업이 지속가능한 민족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우리 구성원 스스로가 업그레이드 돼야 한다. 특히, 한우 지도자로서 남들보다 더 노력하고 배우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 이번 교육이 우리 지도자들이 앞으로 활동하는데 있어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우지도자역량강화교육에는 이규석 초대회장을 비롯해 남호경, 이강우 등 전임회장들이 참석했으며, 전국의 도지회장 및 사무국장, 임원 등 50여명이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