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원유 수급관리 사각지대 ‘무쿼터’ 해법 모색

진흥회, 낙농수급조절협의회 개최
발생량 증가 따라 문제 집중 논의
유업체 “제도권 원유 사용 힘쓸 것”
생산자 “근절 위한 계도활동 필요”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낙농·유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무쿼터 농가 발생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는 지난 달 29일과 30일 낙농수급조절협의회(원유수급 점검분과)를 개최하고 최근 늘어나고 있는 무쿼터 낙농가로 인한 원유수급관리 사각지대 해소방안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FTA체결에 따른 관세하락 및 주요 수입국가와의 원유가격 차이로 가격 경쟁력 우위의 수입 유제품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국산 유제품 소비시장이 축소되고 있으며, 아울러 국산 원유를 70% 이상 사용하는 음용유 시장의 소비기반 약화와 멸균유 수입증가로 낙농산업의 위기가 도래했음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또한 최근 소속 집유주체의 수급안정대책에 대한 반발과 무항생제, 유기농 유제품과 같은 틈새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보유한 원유 생산쿼터를 매각하고, 무쿼터로 유가공업체에 납유하고 있는 낙농가가 늘어나고 있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원유 수급조절 사각지대 형성과 낙농가간 형평성 문제가 부각되면서 자칫 원유 수급안정 기조의 균열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유업체는 “향후 쿼터를 보유하고 등록 관리하고 있는 제도권 내 낙농가의 원료유만 사용하여 무쿼터 낙농가로 인한 문제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생산자단체 차원에서도 전국 낙농가를 대상으로 무쿼터 낙농가 근절을 위한 안내문 발송 등 캠페인 전개를 통해 보다 적극적인 낙농가 계도를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협의회에서는 국내 낙농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기초체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산 유가공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활동을 지속적·체계적으로 전개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며, 소비시장의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국산 유가공품 소비 확대방안을 구체화시켜 국산원유 자급률을 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인식 개선과 관련해 “연령, 성별, 계층별로 우유를 마시는 이유와 마시지 않는 이유 등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이고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하며 소비자 인식개선 활동은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는데 대해서도 뜻을 함께했다. 
이밖에도 유제품에 대한 공동물류관리 방안, 연령대별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수립, 단체급식 등 공공분야의 유제품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달라는 의견과 12조원까지 성장하고 있는 커피시장 및 스타벅스 마케팅의 성공비결을 분석하고 벤치마킹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들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