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0℃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5.3℃
  • 구름조금부산 16.7℃
  • 흐림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종합

하림그룹, 글로벌 식품 시장 위상 높인다

㈜하림 주축 ‘푸드 트라이앵글’ 구축…파워 업
8천800억원 투자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선도
전북지역, 동북아 식품산업 허브로…선도역할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농식품 분야 종합적인 대책 마련 계획에 따라  하림그룹의 글로벌 식품 시장 경쟁력 강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은 익산시 망성면 하림 본사에서 열린 하림 푸드트라이앵글(Food Triangle) 지역경제 특화산업 및 일자리 창출 격려행사에 참석해 “하림의 8천800억원 투자를 통한 2천여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은 지역의 성장 동력과 국가 농식품산업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직접 밝힌 이번 종합식품산업의 지원 대책 마련으로 고용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및 닭고기 산업 발전에 크게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하림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하림 익산공장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하림 임직원들과 만남을 가진 후 국내 육계산업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첨단 도계가공공장과 생산제품을 직접 살펴보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가정간편식 제품과 국내 최초로 미국시장에 수출한 삼계탕 제품 등을 직접 들어 보이며 현지 반응에 대한 물음과 함께 닭고기 식품산업의 혁신을 일으킨 하림의 노고에 감사함을 표현했다.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은 행사에서 “하림 익산공장에 많은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첨단 스마트 플랜트로 리모델링 했다”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 닭고기 시장을 지키고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 하림그룹은 지난 3월 익산 마동에 ㈜하림지주 신사옥을 건립해 입주했다. 앞으로 하림지주는 농업 생산 기반과 연구개발(R&D), 식품 생산 등 농식품산업 발전과 지역특화 개발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림지주를 중심으로 한 ㈜하림, ㈜하림식품, 하림 식품클러스터를 연결하는 푸드 트라이앵글 구축은 외국의 거대 농식품기업들과 맞설 수 있는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모든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2천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조6천500억원의 경제적인 효과까지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하림그룹 김흥국 회장은 “하림 푸드 트라이앵글이 본격 가동되면 식품소재 분야의 대규모 고용유발 효과와 함께 지역경제 발전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북지역이 동북아 식품산업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림그룹이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림그룹은 30여년간 무(無)에서 유(有)를 이뤄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식품 대기업으로 가금부문(하림·올품·한강씨엠·주원산오리)을 비롯해 양돈·돈육부문(선진·팜스코), 곡물 유통·해운 부문(팬오션), 사료 부문(하림·선진·천하제일사료), 유통 판매(NS홈쇼핑)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 글로벌 푸드&애그리비즈니스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