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휴가 후유증, 우유로 극복하자

취침 전 우유 데워 마시면 숙면에 효과적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낮 기온 30~35℃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야외활동이 많은 휴가시즌을 보내면서 건강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손실된 체내 수분과 에너지를 채우고 햇빛에 노출된 피부를 진정시키는 등 여름휴가 후유증을 이겨내기 위한 건강식으로 꾸준히 각광받고 있는 식품이 있다. 바로 우유다. 이에 우유자조금은 우유를 이용한 여름휴가 후유증 극복 방법을 소개했다.


우유 속 칼륨, 체내 수분 보충 도움…피부 진정에도 효과


체내 수분 보충이 필요한 여름철에 단 맛이 강한 탄산음료나 카페인음료, 주류 등은 오히려 갈증을 유발하고 체내 수분을 배출시킬 수 있다.
전문가들은 물을 대체할 수 있는 음료로 우유를 추천한다. 우유에는 비타민, 미네랄 등 생리 작용을 조절하는 성분이 풍부하고 나트륨과 칼륨이 손실된 수분을 보충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김정현 교수는 “체내 수분 균형을 잡는 데 필요한 칼륨이 우유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는 물보다 우유가 수분 보충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2011년 캐나다 맥마스터 대학교에서 발표한 ‘아이의 수분 보충에는 물보다 우유’ 연구에 따르면 활동적인 아이들의 수분 보충에는 물, 스포츠 음료보다 우유가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햇빛으로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데도 우유가 도움이 된다.
외출 시 여름철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 귀가 후 자외선 차단제와 먼지 등으로 막혀 있는 피부 모공을 씻어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그러나 과도한 세안은 자칫 피부의 방어 능력을 약하게 만들 수 있다. 세안으로 인해 손실된 영양소를 보충해 피부장벽을 지키는 과정이 필요하다.
연세리앤피부과 이세원 원장은 우유 속 아하(AHA, Alpha Hydroxy Acids) 성분을 추천했다. 이 원장은 “피부 표면을 보호하는 각질층인 피부장벽을 튼튼히 해야 피부가 건강해진다”며 “AHA 성분이 피부장벽에 작용해 피부 결을 부드럽게 하며, 보습과 각질 정리가 잘 돼 피부색도 밝게 만들어 준다”고 설명하며, 우유에 화장솜을 충분히 적셔 피부에 10분 정도 올리면 여름 햇살에 뜨거워진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휴가를 다녀온 뒤 흐트러진 신체리듬을 되돌리기 위해서는 숙면이 중요하다.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숙면을 위한 습관 중 하나로 우유섭취를 꼽았다.
수면 리듬을 조절하는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우유에 들어있기 때문이다. 열대야에 고통 받는 사람들도 자기 전 따뜻한 우유 마시기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전문의는 “트립토판은 사람의 기분과 인지 기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스트레스를 낮춰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우유에 들어있는 칼슘은 낮보다 밤에 체내 흡수율이 좋기 때문에 잠들기 직전 따뜻하게 데어 마시면 질 좋은 수면을 취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