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2℃
  • 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종돈업경영인회 “이름 빼고 다 바꾼다”

사업영역·회원자격 대폭 확대…활성화 ‘올인’
이사회서 회칙변경 가결…전문위원회 운영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한국종돈업경영인회(회장 김호신)의 영역이 한층 더 확대된다.
종돈업경영인회는 지난달 25일 충남 아산에서 이사회<사진>를 갖고 협회의 사업목적과 회원자격, 분과협의회 운영체계 등의 회칙 변경안을 원안 의결했다.
리모델링 수준의 혁신을 통해 종돈업경영인회의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데 회원들의 공감대가 형성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종돈업’을 넘어 ‘종돈산업’ 발전을 종돈업경영인회의 사업목적으로 새로이 규정함으로써 사업확대 의지를 변경된 회칙에 담았다. 회원의 권익보호도 목적에 추가됐다.
회원자격 역시 대폭 확대됐다. ‘종돈산업 관련 단체 직원’ 과 ‘종돈 관련 학식과 경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자’가 추가됐다.
이와 함께 참여 회원의 사업성격에 따라 GGP분과 AI분과 검정농가협의회 등으로 나뉘어 운영돼온 ‘분과협의회’ 를 ‘전문위원회’ 로 변경하되, ‘정책’ ‘환경’ ‘회원권익’ 등 기능별 위원회 체계로 전환키로 했다.
그러나 모임 명칭의 변경안은 부결됐다.
종돈업경영인회는 이번에 변경된 회칙을 총회 승인을 거쳐 확정하고 각 위원회별로 종돈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과 제도개선방안을 마련, 정부에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