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7.7℃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6.7℃
  • 구름조금금산 7.1℃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종돈생산자협, “한돈산업 백년대계 초석될 것”

제2축산회관서 현판식 개최
업계 결집추진…종돈개량 탄탄한 기반제공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한국종돈생산자협회(회장 박한용)가 지난달 25일 현판식<사진>을 갖고 한국양돈산업의 백년대계를 위한 종돈개량의 초석이 될 것임을 선언했다.
종돈생산자협회 박한용 초대회장은 서울 서초동 소재 제2축산회관에서 가진 이날 현판식에서 환영사를 통해 “국내 종돈산업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짧다보니 확고한 개량체계 구축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수입종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게 현실”이라며 “종돈업계는 국내 양돈산업의 미래에 대한 무한책임을 갖고 종돈개량에 보다 더 박차를 가해야 한다. 그 기반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종돈생산자협회의 역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한용 초대회장은 이를위해 분산된 종돈업계의 결집과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종돈업계 각자가 맡은바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협회차원에서 모든 노력을 경주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와 유관기관은 물론 학계, 산업계와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에 진력할 것임을 강조하면서 범 양돈업계 차원의 관심과 협조, 종돈업계 회원들의 동참도 당부했다.
축사에 나선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과 농림축산식품부 송태복 축산경영과장은 “국민, 소비자와 함께하는 한돈산업 실현을 뒷받침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종돈생산자협회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출하면서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