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9.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0.1℃
  • 맑음제주 21.6℃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9℃
  • 맑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양봉업계, “밀원수 부족한데…지자체, 농가 육성만”

대책없는 귀농 장려 과열경쟁 유발 지적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꿀을 채밀할 수 있는 밀원수(자원)는 부족한데도 전국 지자체는 저마다 앞다퉈 양봉인 육성에만 혈안이라는 양봉업계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불만의 원인은 양봉업이 다른 농업에 비해 호응도가 높고 실패율이 낮다는 이유를 들어 전국 지자체들이 앞장서서 귀농·귀촌인에게 양봉업을 적극 권장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전국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양봉교육 이수자만해도 한 해에 천여 명에 달할 정도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국내 양봉업은 기후적인 제약과 봉군밀도 대비 부족한 밀원수로 인해 꿀을 채밀할 수 있는 기간도 예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아지고 있다. 결국 이로 인해 양봉농가의 수익성도 떨어지고 경쟁력도 취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 
상황이 이런데도 양봉 종사자(농가)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어 업계를 보호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양봉업계에서는 국내 꿀벌 개체수는 지난 2017년 기준, 사육군수가 약 240만군에서 현재는 대략 300만군을 훌쩍 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같은 시기 2만5천여 양봉농가 수도 최근에는 도시양봉까지 포함하면 4만여 농가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에 한 양봉업계 관계자는 “그렇지 않아도 우리나라는 밀원수 대비 전국 양봉종사자 수가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든 마당에 아무런 대책도 없이 신규 양봉 종사자만 늘리려 한다”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농가간의 출혈경쟁과 분쟁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복안도 없는 상태에서 사업만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최근 정부는 국유림에 매년 150ha씩 밀원수를 조림할 계획이라는 발표가 있었지만, 이것만으로는 대안이 될 수 없을뿐더러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은 통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뒤 “교육도 기존 양봉 농가를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들 농가의 생계를  보호할 수 있는 ‘양봉허가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