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1.2℃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9.7℃
  • 천둥번개대구 14.1℃
  • 천둥번개울산 14.8℃
  • 광주 11.3℃
  • 구름많음부산 17.0℃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7.1℃
  • 흐림강화 9.3℃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9.6℃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벌꿀등급제, 본사업 시행 놓고 찬반 팽팽

찬성측, 우수 품질로 소비자 신뢰…농가소득 직결
반대측, 본궤도 진입은 시기상조…시범사업 좀 더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지난 6년간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벌꿀등급제’를 이제는 본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다.
본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측에서는 그동안 시범사업을 통해 충분한 논의가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것. 하지만 일각에서는 등급제 시행에 앞서 좀 더 논의가 필요한 부분들이 여전히 남아 있어 지금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양봉업계 전체 분위기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한 만큼 협의를 통해 등급제 본사업 추진을 진행해야 한다는 중재안이 힘을 얻고 있는 모양새다.
벌꿀등급제는 개방화 시대를 맞아 국내산 벌꿀의 품질개선과 유통 투명성을 확보하고 벌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천연벌꿀에 대한 소비자의 불신을 해소하고 신뢰회복은 물론 우수한 품질의 벌꿀 생산으로 양봉산업 발전과 양봉농가 소득향상에 도움을 주고자 정부에서 추진해오고 있다.
이에 현재 벌꿀등급제는 축산물품질평가원을 주관으로 농협축산연구원과 한국양봉농협이 품질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운영 중이다. 이들 품질검사기관은 식품공전 기준에 의거해 꿀에 포함된 수분, 당 비율과 향, 결함여부, 색도, 신선도 등 까다롭고 엄격한 검사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벌꿀등급 필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그동안 육안으로는 구별이 쉽지 않았던 벌꿀 순도 측정에 가장 정확하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진위 여부를 판별할 수 있어 가짜꿀에 대한 논란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일부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한 양봉전문가는 “벌꿀등급제 시행이 다소 늦은 감은 있다. 국내 양봉산업 발전과 그동안 소비자들로부터 무너져버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벌꿀등급제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양봉업계 전체가 노력해야 한다”며 “그러나 등급제 시행으로 오히려 불이익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세심한 배려와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양봉협회 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심도 있게 논의 중인 사안으로 양봉농가와 소비자 모두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결론이 도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