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2.1℃
  • 맑음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0.0℃
  • 구름조금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조금강화 -7.9℃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ASF 유입 10~11월 가장 위험할 수도”

통제불가 ‘파리’ 주요인… 여름철 中·베트남 등 크게 확산 전망
다양한 경로 거쳐 주변국 전파 가능성↑…대응방안 마련 시급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오는 10~11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극대화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 배경은 바로 파리다.
수의전문가들에 따르면 OIE(세계동물보건기구) 등 해외 연구자들은 ASF 전파의 주요인으로 파리의 위험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의 경우 ASF에 걸린 돼지의 혈액과 장기에 가장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반면 통제 자체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파리의 영역권이 직경 10km에 달하는 데다 ASF 바이러스에 접촉한 파리는 48시간 이상 전파가 가능, 잔반이나 야생멧돼지 못지 않은 전파원이 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시각이다.
ASF와 파리의 연계성을 지적하는 연구보고서가 잇따르고 있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에 따라 OIE ASF연구소의 경우 파리를 매개체로 한 ASF 전파 과정과 위험성을 강조하는 한편 ASF 감염돈의 살처분시 외부 작업을 철저히 배제, 파리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는 등 그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방안까지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연구자들은 특히 중국과 베트남, 몽골, 캄보디아, 홍콩 등 주변국에서 ASF가 발생한 한국의 경우 파리 때문에 바이러스의 유입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파리가 급증하는 올 여름 이들 국가의 ASF가 크게 확산되면 그만큼 주변국으로 전파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국내 발생 시기는 여름이 지나고 1~2개월이 경과된 오는 10~11월이 될 수 있다는 구체적인 시나리오도 제시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양한 전파경로와 잠재시기를 감안한 것이다.
수의전문가들은 중국을 왕래하는 선박도 파리의 이동로로 활용될 수 있음을 지적하면서 국내에서 파리로 인한 전파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북한의 ASF발생을 가정, 이 지역 야생멧돼지 폐사체와 접촉한 파리나 야생동물에 의해 국내로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까지 고려해 휴전선 근처의 멧돼지나 야생동물 관리가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도드람양돈조합 정현규 박사는 이와 관련 “만약의 사태에 대비, 농장에서 부검이나 샘플채취, 사체처리 등이 이뤄질 경우 반드시 살충제를 살포하는 등 평소 파리의 접근을 막을 수 있는 노력이 생활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