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동두천 -3.3℃
  • 흐림강릉 5.2℃
  • 연무서울 -1.5℃
  • 구름많음대전 -3.2℃
  • 흐림대구 -1.3℃
  • 흐림울산 2.5℃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6.2℃
  • 흐림고창 -0.1℃
  • 제주 9.8℃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서울우유 가격 인상…유업계 ‘도미노’ 오나

백색시유 소비자가 5년만에 3.6% 인상
생산비 증가 따라…매일·남양 등도 검토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서울우유는 오는 16일 우유제품<사진> 가격을 3.6% 인상키로 했다. 매일유업 등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울우유조합은 생산비용의 증가에 따라 백색시유 소비자가격을 2013년 이후 5년만인 오는 16일 1리터 기준 3.6%(마트기준 2천480원에서 2천570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매출액은 하루 평균 1억7천만원 정도다.
서울우유는 원가부담에도 불구하고 좋은 품질의 우유를 고객에게 공급키 위해 나100%(체세포, 세균수 1급)를 생산하는 등 품질향상에 노력해 왔으나 그동안 누적된 생산비용의 증가 등으로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서울우유 한 관계자는 “2016년 원유 가격이 인하되었을 때 백색시유 대표 제품의 가격을 리터당 40원에서 최대 100원 인하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생산비용의 증가로 이번 가격인상은 불가피하게 결정됐으며 앞으로도 고품질의 원유를 통한 건강하고 신선한 우유 생산에 힘쓰고 소비자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매일유업과 남양유업·빙그레 등 국내 굴지의 우유업체들도 지난 1일부터 원유기본가격이 리터당 4원 인상됨을 비롯해 생산비용이 늘어나 우유소비자가격 인상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