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동두천 0.5℃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2.6℃
  • 흐림부산 3.6℃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10.7℃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1.1℃
  • 맑음금산 0.0℃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종합

햄·소시지 원료 수입육으로 대체 가속

2차 육가공업계, 가격 싸고 안정성 확보 이유 ‘수입육 전환’
식자재·외식 업체들도 수입육 비중 높여…품질 역공도 감지
“이대로라면 안방시장 내줄 수도”…경각심 갖고 대응해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햄·소시지 등 2차 육가공 업체들이 수입육 원료 비중을 높여가고 있다.
최근에는 식자재  업체, 외식 업체에서도 수입육으로 갈아타는 추세가 가속화되고 있다.
수입 원료육이 훨씬 싼 데다 가격안정성도 높다는 것이 이유다. 거기에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국내산에 대한 선호도’가 줄어든 것도 수입육 전환을 부추기고 있다.
육가공 업계에 따르면 햄·소시지 등 2차 육가공 제품에 많이 쓰이던 국내산 돼지고기 후지가 수입 전지로 급격히 대체되고 있다.
육가공 업체들은 국내산 전지의 경우 kg당 5천원 선이라며, 원료육으로는 엄두도 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대신 kg당 2천800원~2천900원하는 국내산 후지를 애용해 왔는데, 최근에는 이 보다 200~300원 저렴한 수입 전지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렇게 수입산으로 전환하게 되는 이유는 단순히 가격이 조금 싸다는 것을 떠나 가격안정성면이 더 많이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입육의 경우 보통 6개월, 1년 단위로 장기 공급 계약을 하고, 이에 따라 원료를 공급받는 육가공 업체 입장에서는 수입육이 원료가격 안정성 확보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렇게 한번 쓰게 되면, 재고를 갖게 되고 포장지도 그대로 활용해야하는 만큼, 다시 국내산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게 된다고 부연했다.
수입육으로의 전환은 2차 육가공 업체들에게 머무는 것이 아니다.
식자재·외식 업체들도 수입육 사용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 1~2년 전 ‘무한리필’ 유행을 타고 수입육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이후 점점 더 깊숙이 국내산 냉장 돼지고기 영역을 파고 들고 있다. 이 역시 가격과 가격안정성 탓이 크다.
수입 냉장 삼겹살의 경우 국내산과 비교해 가격이 절반에 불과할 뿐 아니라 가격 급등락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식자재·외식 업계 측 논리다.
최근에는 이베리코 등 수입 돼지고기가 오히려 품질로 국내산에 역공을 펼치는 양상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육가공 업체들은 더 이상 애국심에 호소해 국내산 사용을 바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내산 축산물은 이에 경각심을 갖고, 수입육을 이겨낼 수 있도록 서둘러 가격·품질 경쟁력 향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