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3.7℃
  • 구름조금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9.6℃
  • 구름조금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4.7℃
  • 맑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2.1℃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2℃
  • 구름조금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7.2℃
기상청 제공

양돈장 폭염 피해 작년보다 크다

농식품부, 공식확인 폐사 8천410두…전년比 57.8%↑
지난달 중순이후 폐사 집중…출하일령 늘고 체중 감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폭염으로 인한 양돈장 피해가 그 어느 때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6월22일부터 7월24일까지 공식 확인된 돼지 폐사는 폭염이 원인인 경우 8천410두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의 5천330두와 비교해 57.8%가 증가한 것이다.
이 가운데 90.5%인 4천824두가 기온이 급격히 오르기 시작한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 사이에 폐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증체저하에 따른 출하지연도 심각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표본조사 결과 출하일령은 평균 182.4일로 전년동월 보다 0.7%가, 출하체중은 113.6kg으로 전년 보다 0.4%가 줄었다.
농경연은 무더위로 인해 비육돈 증체와 출하지연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