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1.0℃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미경산비육지원사업 신중해야

한육우수급조절협의회, 공급과잉 선제대응 논의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육우수급조절협의회 실무회의가 열렸다. 지난 14일 한우협회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실무회의<사진>에서는 향후 공급과잉에 대한 선제적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한우협회와 자조금, 낙농육우협회, 농협, 농촌경제연구원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한우미경산우 비육지원사업과 한육우수급관련 내용 등이 의제로 올랐다.
한우협회에서는 하반기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만큼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미경산우 비육지원사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현 사육두수가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며, 미경산우 비육으로 송아지 생산두수를 줄이는 정책은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송아지 가격 상승으로 암소 농가들이 오히려 역 선택을 할 가능성이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능력암소 도태사업으로 예산을 확보하고 상황에 맞게 미경산 암소 도태로 대상을 변경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하반기 한우공급(도축)두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관련기관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