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4.8℃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토종닭 종계 생산주령 68주령 의결

토종닭협, 수급안정·우량 병아리 공급체계 구축 일환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가 토종닭종계(PS) 생산주령을 68주로 의결했다. 이는 토종닭 농가들에게 우량병아리 공급과 토종닭 산업의 수급안정을 위해 내린 결단이다. 
토종닭협회 종계부화분과위원회(위원장 배연금)는 AI상황으로 개최하지 못했던 월례회의<사진>를 최근 갖고 토종닭종계 생산주령을 68주령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간 토종닭 업계에선 질병에 강하고 생산성이 높은 우량병아리 생산을 위해서는 생산주령을 68주령으로 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또한 지나친 생산주령 연장은 공급과잉의 원인으로도 작용해 향후 토종닭산업 발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았다. 
이에 종계부화분과위원들은 ‘우리 산업은 우리 스스로가 지켜야한다’는 의지아래 어렵지만 토종닭 종계 생산주령을 68주령으로 의결하기에 이른 것. 다만 지난해 분양된 종계는 의결 전 분양됐기 때문에 이에 한해서는 80주령에 도태시키는 것으로 정했다.
종계부화분과위원회 배연금 위원장은 “토종닭 산업의 발전을 위해 우리는 우량병아리를 생산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할 의무가 있다. 종계부화분과위원회는 이를 위해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