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0.6℃
  • 구름많음대전 -1.1℃
  • 흐림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조금광주 2.8℃
  • 맑음부산 4.7℃
  • 구름조금고창 -1.2℃
  • 맑음제주 5.6℃
  • 흐림강화 -2.6℃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0.7℃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일선축협 자원화시설 신규 건립 촉진

농협 축산경제, 전문가 초청 간담회 개최
현장 애로사항 해결책 모색…정보 공유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지난 3·4일 이틀간 경기 안성 소재 농협축산물위생교육원에서 ‘가축분뇨 자원화 촉진을 위한 전문가 초청 간담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20개 축협의 담당자들이 참여해 분야별 전문가들과 심야토론 등을 통해 애로사항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일선축협은 현재 27개 조합이 31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을 운영하며, 연간 약 65만 톤의 가축분뇨를 처리하고 있다. 이는 연간 가축분뇨 발생량 4천700만 톤 중 약 1.4%에 불과하다.
농협경제지주 축산자원부(부장 김경수)는 많은 축협이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인근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문가 초청 간담회는 자원화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축협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 등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분야별 전문가들이 해당축협과 상담을 통해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농협 축산자원부는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자원화시설을 신규 건립하려는 축협들이 현장에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문가들의 도움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였다고 간담회 개최배경에 대해 소개했다.
김경수 부장은 “이틀 동안 심야토론 등을 통해 일선축협의 가축분뇨 자원화를 촉진하기 위한 전문가와 담당직원의 다양한 소통이 진행됐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일선축협이 축산환경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축산기반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