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흐림동두천 1.5℃
  • 맑음강릉 7.9℃
  • 안개서울 4.2℃
  • 흐림대전 12.5℃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11.8℃
  • 흐림고창 11.7℃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2.0℃
  • 맑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9.7℃
  • 흐림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2월 1일~2월 28일

  • No : 3690
  • 작성자 : 참프레 경영기획실 차장
  • 작성일 : 2018-03-02 11:09:43



소비 부진·공급량 증가…원가 이하 시세 지속

닭고기, 올림픽 특수 영향 미미…과잉공급 따른 장기 불황 우려


2018년 1월 육용종계는 486천수가 입식돼 전년 동기대비 4.4%감소, 전전년동기 대비 39.2%가 증가했다. 육용종계 입식수는 전년대비 6%증가했으며, 2017년 4/4분기에는 전년 동기간 대비 10.6%증가한 물량이 입식돼 올해 성수기에 영향을 주는 육계 병아리 생산량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1월 육용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2만5천160톤으로 전년 동기대비 0.4%감소했지만, 전전년동기 대비는 7.9%증가했다. 육용종계 사료량이 전년과 비슷한 물량이라는 점에서 안심할 수 있으나, 2017년 11월~2018년 1월에는 AI 영향으로 살처분된 종계수수가 약 88만7천수, 환우 및 생산 연장이 약 100만수였던 것을 감안할 경우 평년대비 7%이상 증가한 물량이 생산됐다.
육계 도축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육계 사료량은 2018년 1월 20만5천302톤으로 생산 전년대비 14.6%증가, 전전년대비 8.8%증가한 것을 감안할 경우 2월 도축 예상은 2017년 1월 구정을 감안하더라도 약 8%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2018년 1월 도축수량이 육계기준 6천707만7천수로 전년 동월대비 17.7%, 전전년동월대비 13.9%증가한 물량이 도축되었다.
또한 2017년 12월부터 계열사 위주의 육계 병아리 입식이 증가,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고, 2월들어 병아리 입식 과열이 더욱 거세지고 있어 이달까지도 육계시세는 생산원가 이하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 2018년 육용종계 30만수가 AI로 살처분돼 주간별 약 60~70만수의 육계 병아리가 감소, 단기적으로 육계 시세에 영향을 주겠으나 현재 병아리 입식량이 절대적으로 많아 장기적인 시세 반전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촌 최대 동계 스포츠 축제인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닭고기 소비가 살아날 것으로 전망했지만, 실 수요는 발생되지 않았으며, 과잉 공급물량이 대형마트 행사를 통해 소비되었고, 명절 이후 소비 부진과 공급량이 증가하면서 생산원가 이하의 시세가 형성되고 있다.
2017년 12월 부터 시작된 오리의 휴지기 제도로 인해 오리농가 부족현상에 따라 오리입식 시 웃돈을 얹어주고 병아리를 분양하고 있는 상황이고, 이달 24일부로 점검이 시작되는 무창계사 양성화는 정부와 계열사, 농가간의 묘한 대립이 있다.
하지만 AI추가 발생 억제 및 사육환경 개선에 목적이 있음을 잊지 않고 지혜롭게 헤쳐 나가야 할 것이며, 2017년 2~3월 2차 집중적으로 AI가 발생됐던 사례를 교훈삼아 차단방역에 모두가 슬기롭게 대처해야 할 시기가 아닌가 싶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인터뷰>한국양봉협회 서울시지회 원익진 지회장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사양꿀 표기, 소비자 혼란 가중…천연꿀 소비 악영향 농지 등 활용 다양한 밀원수 조성사업 정책적 추진을 “양봉업계는 소비자 신뢰제고 등을 위한 다양한 제도 개선에 힘써야 한다.” 원익진 한국양봉협회 서울시지회장은 “천연꿀을 생산하는 대다수 양봉농가들은 ‘사양벌꿀’이 아닌 ‘설탕꿀’ 표기로 바꿔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신뢰를 위한 제도개선을 강조했다. 원익진 지회장이 이같이 강조하는 이유는 “사양꿀 표기가 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과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천연꿀 소비촉진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어 원 지회장은 “기존 사양꿀의 탄소동위원소비 현행 기준치(-12C~13C)를 -18C로 높이면 천연꿀 생산농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은 좀 더 좋은 사양꿀을 먹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원 지회장은 양봉협회 서울시지회 산하 12개 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양봉지도자로 지난 1974년 입문하여 46년간 양봉업에 종사하며 현재 서울시 인근에서 400여 봉군을 사육 중이다. 원 지회장은 “지속가능한 양봉산업 육성과 공익적인 화분매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매년 정

<인터뷰>한국양봉협회 서울시지회 원익진 지회장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사양꿀 표기, 소비자 혼란 가중…천연꿀 소비 악영향 농지 등 활용 다양한 밀원수 조성사업 정책적 추진을 “양봉업계는 소비자 신뢰제고 등을 위한 다양한 제도 개선에 힘써야 한다.” 원익진 한국양봉협회 서울시지회장은 “천연꿀을 생산하는 대다수 양봉농가들은 ‘사양벌꿀’이 아닌 ‘설탕꿀’ 표기로 바꿔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신뢰를 위한 제도개선을 강조했다. 원익진 지회장이 이같이 강조하는 이유는 “사양꿀 표기가 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과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천연꿀 소비촉진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어 원 지회장은 “기존 사양꿀의 탄소동위원소비 현행 기준치(-12C~13C)를 -18C로 높이면 천연꿀 생산농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은 좀 더 좋은 사양꿀을 먹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원 지회장은 양봉협회 서울시지회 산하 12개 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양봉지도자로 지난 1974년 입문하여 46년간 양봉업에 종사하며 현재 서울시 인근에서 400여 봉군을 사육 중이다. 원 지회장은 “지속가능한 양봉산업 육성과 공익적인 화분매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매년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