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4.6℃
  • 서울 1.0℃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1.3℃
  • 흐림울산 4.1℃
  • 박무광주 2.0℃
  • 흐림부산 2.7℃
  • 흐림고창 1.1℃
  • 연무제주 8.6℃
  • 구름조금강화 2.8℃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8월 20일~9월 20일

  • No : 8905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9-08-21 11:36:43




가을 출하물량 상대적 감소…돈육시장 활기 기대

지육가격 kg당 3천900~4천100원선 예상


◆생산=7월 도축두수는 147만5천두를 기록했다. 작업일이 23일로 작년 22일보다 1일 많기는 했으나 출하두수는 작년 동기 대비 18만3천두 증가했다. 1일 도축두수 또한 9.3% 증가해 6만4천두를 기록했다. 출하물량은 7월 누계로 작년보다 3.6% 증가한 1천27만두로 역대 최대 물량을 기록 중이다. 여름철 출하물량이 급속도로 증가한 가장 큰 원인으로는 무더위가 예상보다 늦게 찾아왔고 돈사 시설(에어컨 등)이 보완됨에 따라 예전보다 증체 지연이 심하지 않은 것이다. 7월에서 8월까지 출하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상대적으로는 9월에서 10월 홍수출하가 어느정도는 완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돈가가 상황을 말해주듯 아직까지 소비 증가세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재고 물량으로 가지고 있던 주요 부위들이 할인된 가격에 시장에 풀리고 있어 당분간은 돼지고기 가격의 큰 폭의 오름세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7월에서 8월에 어느정도의 재고 소진을 예상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부진 및 휴가철 돼지고기 소비 둔화가 맞물려 육가공 업체로서는 어느때보다 무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2018년 7월에 비해 돈가가 거의 1천원/kg 하락해 있다. 전국 돈가 기준으로 7월 4천455원/kg 으로 작년 대비 940원/kg 가량 하락했다. 주요 원인으로는 출하물량 증가, 경기부진, ASF의 영향으로 돈육 소비가 감소한 것을 꼽을 수 있다. 연중 최고가를 기록해야할 6~8월 사이의 돈가가 무너져 있어 올 한해는 평균 돈가 자체가 많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무더위 임에도 불구하고 8월 출하물량이 무더위 피해가 덜해 예상보다 많은 물량이 쏟아져 나옴에 따라 가을철 홍수 출하는 상대적으로 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9월에서 10월 출하두수 감소로 전체적인 돈육시장 활성화를 기대해 본다. 2019년 9월 돈가는 3천900원~4천100원/kg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액비살포 제한·방류수질 강화”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액비살포를 대폭 제한하되 양돈분뇨 정화방류 수질기준도 크게 강화할 계획이다. 이 지역 양돈농가들은 “돼지를 키우지 말라는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는 최근 가축분뇨 관리제도 개선방안을 마련,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이에 따르면 제주도내 액비살포 시기와 주기, 방법, 생산관리 기준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기존 규제에 새로운 내용을 대거 포함시킨 것이다. 우선 연중 파종이 이뤄지지 않는 12~1월에는 액비살포가 금지된다. 액비살포횟수도 재배작물별 시비처방서의 시비량을 초과해선 안된다. 특히 액비살포시 시비처방서에 따라 밑거름 또는 웃거름으로 구분해 시비하되 매해 시비처방서 발급지역에 한해 살포가 허용된다. 초지에 대한 액비살포시에도 각 필지에 대한 시비처방서의 총 살포량 준수 의무 외에 시비처방서의 총 살포량을 살포지역의 면적으로 나눠 골고루 살포토록 하는 조항이 추가된다. 액비기준도 ‘비료관리법’에 따른 액비규정에 적합토록 법개정이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양돈분뇨의 정화방류수질기준도 대폭 조정할 계획이다. 현행 60mg/L인 총질소의 경우 30mg/L으로, 총인은 8mg/L에서 4mg/L으로 강화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