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1.3℃
  • -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31.9℃
  • 흐림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6.9℃
  • -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4.2℃
  • -강화 25.5℃
  • -보은 31.8℃
  • -금산 30.9℃
  • -강진군 28.5℃
  • -경주시 30.4℃
  • -거제 29.2℃
기상청 제공



<기류>위탁사육장 확보난 심화…대책이 없다
[축산신문 이일호기자] 두당 5만원까지 상승…웃돈 주고 ‘모시기 경쟁’ “돈가 하락시 버틸 재간없다”…위탁주체 우려 확산 위탁사육장 ‘갑질’ 도…모돈장 중심 규모 확대 원인 돼지 위탁사육장 확보가 더 어려워졌다. 수요공급의 원칙에 따른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는 하나 위탁 사육비, 나아가 돼지 생산비의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수입돼지고기의 급속한 시장잠식 추세 속에 가격경쟁력 확보가 절실한 국내 양돈업계의 또 다른 고민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더구나 ‘귀하신 몸’이 돼버린 일부 위탁사육농가의 ‘갑질’은 농-농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모돈장만 늘다 보니 양돈농가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역과 계약형태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돼지 위탁사육비는 매년 상승세가 지속, 지금은 두당 평균 4만5천~5만원에 이르고 있다. 3만~3만5천원선이던 3년전과 비교해 1만5천원이 높은 것으로 매년 5천원씩 오른셈이다. 분뇨처리비용이나 인건비 등 위탁사육에 필요한 관리비용 상승폭을 훌쩍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같은 추세는 축산기업의 양돈계열화 사업 확대는 물론 모돈장을 중심으로 사육규모를 늘린 일반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도 위탁의뢰 추세가 확산

생산자-유통상인 계란값 폭락 피해 책임 ‘공방’
[축산신문서동휘기자] 계란 값 폭락으로 인한 농가피해의 원인을 두고 업계가 격돌하고 있다.최근 대한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이 연이어 산란계농가 경영악화 원인으로 농가와 유통 상인 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지목하며 정부개입을 촉구했다. 이에 계란유통 상인들은 근본원인은 무시한 채 유통 상인들만 파렴치한으로 매도한다고 반박하고 있다.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계란 산지시세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전국평균 계란 산지가격은 특란 10개당 536원으로 이미 생산비 이하로 떨어진 지난달 840원 보다도 떨어지며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소매가격 또한 마찬가지다. aT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계란 소매가 평균은 3천983원(특란/30구)으로 집계됐다. 이는 불과 한 달 전 가격인 4천335원에 비해 10%가까이 떨어진 가격이다. 지난해 가격인 7천957원에 대비하면 반값 수준이며 평년 가격(6천92원)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농림축수산특별위원회 이완영 위원장(경북 칠곡·성주·고령)은 이 같은 계란가격 폭락사태에 따른 농가 경영악화의 원인으로 ‘후장기’거래 관행과 DC할인거래를 지목했다.계란 유통과정에서 월말정산방식인 후장기 거래와

“양봉인 최악 흉작에 시름…정부 안일 대응”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범 정부 차원 실질적 지원 거듭 호소키로 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는 지난 20일 제2축산회관 대회의실에서 2018년 제3차 이사회<사진>를 열고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벌꿀 생산량 저조에 따른 대정부 대책추진 ▲양봉자조금R&D 연구사업 추진여부 ▲차기 양봉인의날 행사 개최지역 선정 ▲브로모프로필레이트 추가 검사에 따른 검사항목 조정 및 소모기기 구입 ▲ 지부장· 대의원 인준 승인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황협주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상 최악으로 기록될 아까시꿀 채밀 작황으로 인해 동료 양봉농가들에게 ‘안녕하시냐’는 인사말을 건네는 것조차 송구할 정도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협회 임직원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 주말과 휴일도 반납한 채 긴급회의 및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이번 피해에 대해 자연재해 인정은 물론 긴급지원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황 회장은 그러나 정부에서는 농업재해대책법, 자연재해대책법 등 기존 규정에 의한 보상은 불가하다는 판단아래 경영안정자금지원과 양봉사료자금(융자)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따라서 양봉업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