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18.6℃
  • -강릉 20.2℃
  • 연무서울 20.2℃
  • 구름조금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0.5℃
  • 박무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21.5℃
  • -고창 18.6℃
  • 박무제주 21.2℃
  • -강화 17.8℃
  • -보은 14.6℃
  • -금산 16.1℃
  • -강진군 20.0℃
  • -경주시 17.7℃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기획



2차 유대협상, 팽팽한 입장차만 확인
[축산신문 민병진기자] 원유기본가 협상을 두고 낙농가와 유업계 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낙농진흥회 대회의실에서 원유기본가 협상을 위해 제2차 원유기본가격조정협상위원회가 열렸다. 이미 1차에 이어 2차 회의까지 끝났지만 서로의 입장차가 커 합의의 실마리를 풀지 못하고 있다. 수요자 측은 가격 조정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유업체들은 “우유 시장이 장기적으로 침체에 놓여 있어 유업계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더구나 낙농가의 사료비가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내년 원유생산비가 상승하고 이에 따라 원유기본가가 또 오른다면 유업계의 경제적 여건이 더 어려워 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반면 생산자 측은 원유가격연동제의 기본원칙을 따라야 한다는 의견이다. 생산자 측 관계자는 “유업계의 상황이 어렵다고 해서 원유가격연동제를 수급상황에 맞춰 조정하는 것은 합의를 깨는 행위”라며 “2013년 원유가격연동제 도입 이후 2014년, 2015년은 원유 기본가격이 동결됐고 2016년은 리터당 18원(1.9%)을 인하했다. 지난해에도 원유 기본가가 동결되면서 4년동안 원유가격이 오르지 않은 만큼 올해는 반드시 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우


생산자-유통상인 계란값 폭락 피해 책임 ‘공방’
[축산신문서동휘기자] 계란 값 폭락으로 인한 농가피해의 원인을 두고 업계가 격돌하고 있다.최근 대한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이 연이어 산란계농가 경영악화 원인으로 농가와 유통 상인 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지목하며 정부개입을 촉구했다. 이에 계란유통 상인들은 근본원인은 무시한 채 유통 상인들만 파렴치한으로 매도한다고 반박하고 있다.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계란 산지시세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전국평균 계란 산지가격은 특란 10개당 536원으로 이미 생산비 이하로 떨어진 지난달 840원 보다도 떨어지며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소매가격 또한 마찬가지다. aT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계란 소매가 평균은 3천983원(특란/30구)으로 집계됐다. 이는 불과 한 달 전 가격인 4천335원에 비해 10%가까이 떨어진 가격이다. 지난해 가격인 7천957원에 대비하면 반값 수준이며 평년 가격(6천92원)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농림축수산특별위원회 이완영 위원장(경북 칠곡·성주·고령)은 이 같은 계란가격 폭락사태에 따른 농가 경영악화의 원인으로 ‘후장기’거래 관행과 DC할인거래를 지목했다.계란 유통과정에서 월말정산방식인 후장기 거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