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맑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조금서울 19.9℃
  • 연무대전 16.6℃
  • 연무대구 17.2℃
  • 흐림울산 18.0℃
  • 연무광주 18.9℃
  • 연무부산 17.5℃
  • 흐림고창 18.3℃
  • 제주 14.7℃
  • 구름조금강화 18.5℃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종합


선형심사 우수 암소 후대축, 출하성적 좋아
[축산신문이동일기자] 선형심사 결과가 우수한 암소의 후대축이 출하성적이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용)에서는 2008년부터 매년 한우개량사업의 일환으로 한우선형심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매년 12만두 정도의 한우가 선형심사를 받고 있다.선형심사는 고능력의 암소를 선발하는 가장 손쉽고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알려져 있다. 또한, 체형이 우수한 암소를 선발함으로 우량한 후대생산을 위한 계획교배의 기초가 마련되고, 육량 및 장수성이 우수한 체형을 선발해 한우의 다산성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특히, 선형심사 결과가 우수한 암소에게서 생산된 후대축의 송아지 경매우 시장가격을 살펴보면 점수가 낮은 개체의 후대축에 비해 20만원 이상 높게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한국종축개량협회 송규봉 팀장은 “선형심사 점수를 높게 받은 개체의 후대축이 송아지가격은 물론이고, 도체성적 또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선형심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점수가 높았던(80점 이상) 개체의 후대축이 도체중과 등심단면적, 근내지방도에서 모두 점수가 낮았던(80점 미만) 개체의 후대축들에 비해 좋은 성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ASF 위협에, PED 발생까지 ‘방역비상’인데 제주도 냄새 측정 강행할까
[축산신문 이일호기자] 제주 양돈현장의 질병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사드’ 논란이 이후 그 숫자가 줄긴 했지만 사실상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통제불능 국가로 평가되고 있는 중국의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로 꼽혀온 지역 특성상 제주는 ASF 유입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으로 지목돼 왔다. 지난 10일에는 올들어 처음으로 PED 발생주의보까지 발령되면서 제주양돈 현장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악취관리지역 추가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제주도가 관내 양돈장들에 대한 냄새측정을 예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시 69개소, 서귀포시 37개소 등 모두 106개소의 양돈장 등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냄새측정에 착수할 예정이다. /본지 3220호(9월20일자) 6면 참조 이 지역 양돈농가들은 방역상 위험성을 감안, 냄새 측정시기를 늦춰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ASF와 PED 유입차단을 위해서는 사람의 농장 출입 차단이 핵심 방역요건임에도 불구, 조사 대상 농장에 따라서는 최대 10회에 달하는 냄새 포집 인력들의 농장 방문이 불가피한 만큼 방역에 구멍이 뚫릴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제주지역 한 양돈농가는 “농장별로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