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3.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8.6℃
  • 흐림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사료

전체기사 보기

포토


한우

더보기

낙농

더보기

양돈

더보기
정부 ASF 방역강화 대책…양돈업계 반응은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야생멧돼지 “개체수 획기적 저감?…얼마나 잡을 건데” 구체적 목표제시 없어…‘날림대책’ 우려 ‘사전예방지역’ 광범위…실효성도 의문 영월과 양양의 발생과 함께 야생멧돼지 ASF의 전국 확산이 현실화 되자 정부가 부랴부랴 특별방역대책을 내놓았다. 야생멧돼지ASF 발생여부와 시점을 고려해 4개 지역으로 구분, 차별화된 관리 전략을 추진하되, 사육돼지에 대해서는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내 양돈장에 의무화된 8대 방역시설 적용지역 확대와 함께 향후 발생 상황에 따라서는 전국을 권역화, 돼지와 분뇨이동 제한을 추진하겠다는 게 그 골격이다. 양돈현장은 냉랭한 반응이다. 이번 대책에서도 야생멧돼지 개체수 저감에 대한 확실한 목표나 의지없이 사육돼지에 대한 방역만을 강화, 결과적으로 야생멧돼지 ASF로 인해 국내 양돈산업 전체가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ASF 방역정책에 부정적인 시각을 표출해온 전문가들의 평가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이들은 먼저 이번 야생멧돼지 ASF대책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 수의전문가는 “4개 방역대에 따라서는 멧돼지 개체수를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지만 언제까지, 얼

가금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