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5.8℃
  • 흐림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7.2℃
  • 흐림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4.6℃
  • 박무광주 5.3℃
  • 구름조금부산 6.2℃
  • 구름조금고창 5.1℃
  • 흐림제주 8.3℃
  • 구름조금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흑염소 새끼때 폐사율 가장 많아…초유 충분히 먹여야”

축산원, 사양관리 요령 밝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원장 홍성구)은 지난 25일 흑염소 농장의 축사 환기와 방역 관리는 물론, 새끼 염소의 폐사율을 낮추는데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축산과학원은 “우리나라 염소 농장은 분만 후부터 젖을 뗄 떼까지 새끼염소의 폐사율이 가장 높으며, 새끼의 폐사율은 농장의 경영 성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철저한 원인 분석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폐사를 줄이기 위해서 분만이 다가오는 염소는 분만실로 옮겨 세심하게 살피고 새끼를 낳으면 되도록 빨리 충분한 양의 초유를 먹이는 것이 도움이 되며 첫 쌍붙임은 10개월령 정도가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