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6 (금)

  •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5.8℃
  • 구름조금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1.6℃
  • 흐림대구 1.8℃
  • 구름조금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5.2℃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2.3℃
  • 구름많음경주시 4.9℃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대표적 돼지 2차 부산물 족발·목등뼈 ‘희비’

족발 배달·온라인 수요 뚝, 두·내장도 ‘시들'…총체적 불황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가성비 좋은 목등뼈 그나마 호조…수출 등 신수요 창출 시급


대표적 2차 돼지 부산물이라고 할 수 있는 족발과 목등뼈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보통 도축단계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1차, 가공단계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2차 부산물이라고 부른다.

대표적 1차 부산물로는 두·내장, 2차 부산물로는 족발, 목등뼈 등이 꼽힌다.

축산물 가공 업계에 따르면, 1차·2차 돼지 부산물 모두 전체적으로 불황을 겪고 있다.

1차 부산물 두·내장의 경우, 과거 도축비(대략 2만원)를 상쇄할 만큼, 가공 업체들에게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현재는 수요 부족 탓에 1만3천원 수준으로 가격이 주저앉았다.

2차 부산물인 족발은 더 심각하다.

족발은 여름이 최대성수기이지만 간식, 안주, 배달음식용 등으로 1년 내내 인기를 끄는 메뉴다.

특히 코로나19 시기 배달, 온라인 소비 활성화를 등에 업고 폭발적 성장세를 탔다.

하지만 그 열기가 금새 식어버렸다. kg당 5천원을 넘어서던 가격은 3천원 중반대로 내려갔다. 창고에 쌓이는 재고량도 점점 늘고 있다.

목등뼈는 그나마 선전 중이다.

목등뼈는 2~3년 전만해도 폐기처분을 고민할 정도로 가공업체들에게 골칫거리였다. 하지만 최근 불경기 속 가성비를 찾는 소비트렌드에 힘입어 조금씩 반등하고 있는 모양새다.

가격 역시 kg당 2천원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진다.

축산물 가공업체들은 “수익과 매출 면에서 부산물 비중이 적지 않다. 신메뉴, 수출 등 부산물을 이용한 신수요 창출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