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10.2℃
  • 흐림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12.8℃
  • 흐림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2.0℃
  • 흐림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13.3℃
기상청 제공

“근친이 한우산업을 망칠 수 있다”

한우개량 세미나서 1등급 정액 쏠림현상 심각성 지적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 안병우)는 지난 17일 농협중앙회 본관 회의실에서 한우경진대회를 기념해 ‘한우개량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참석한 개량전문가들은 농협경제지주축산경제 한우개량사업소 조충일 팀장의 ‘한우개량사업 추진현황 및 계획’에 이어 국립축산과학원 박미나 연구관의 ‘미래 한우 개량 방안’ 등 주제발표에 이어 토론에 들어갔다.
지정토론자들은 물론이고, 참관석에서도 다양한 질문과 의견이 나왔다.
특히, 1등급 정액 쏠림현상에 대한 심각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대책 마련에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좌장으로 참석한 순천대학교 서강석 교수는 “근친이 한우산업을 망칠 수 있다는 것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지금 이 문제의 답을 우리 스스로가 찾지 못한다면 결국 한우는 소멸의 길을 가게 될 것이고, 누구의 이익이 아닌 농가와 관련 산업 전체의 사활이 걸린 사안이라는 점을 명심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