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7.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18.0℃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8.0℃
  • 흐림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새의자>한돈협 충남세종도협의회 김은호 신임 회장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일 것”

[축산신문 황인성 기자]


소통 토대 한돈농가 화합 도모할 터

비상식적 규제 대응·권익보호 총력


대한한돈협회 충남세종도협의회를 새로이 이끌어 가게 된 신임 김은호 회장은 화합과 소통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입으로 말하는 것이 아니고, 귀로 듣는 게 소통이라고 생각한다”는 김은호 회장은 “작은 목소리도 소중히 하고, 귀를 기울이겠다”며 소통을 토대로 회원들의 진정한 화합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은호 회장은 “혼자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그런점에서 지금은 우리(농가) 모두의 화합이 무엇보다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모돈이력제와 함께 8대방역시설 의무화 및 방역규정 위반시 농장 폐쇄 등이 가능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 ·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현실을 겨냥한 것이다.

“사료값 인상, 코로나 사태속 소비절벽, 외국인근로자 부족에 따른 인력난 등 양돈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 정부는 규제와 악법으로 한돈산업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는 김은호 회장은 “한돈농가들이 하나로 뭉쳐야만 이러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권역내 한돈농가들의 권익보호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김은호 회장은 “환경친화적인 양돈에 모든 투자를 집중하는 등 지역주민과 상생을 통해 지속가능한 양돈산업 실현을 도모하고 있는 농가들의 노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그러나 부당한 민원이나 지자체의 규제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