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종합

범축산업계 제20대 대통령선거 축산공약 요구사항 <4>

가축질병 관리 효율화…피해농가 현실적 보상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농장동물 수의사 양성·축산농가 신규진입 길 열어줘야


가축질병 예방을 위한 정부지원 강화 

비대위는 ASF와 AI 등 가축질병이 연중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과도한 살처분 조치, 방역관리 이원화, 미비한 피해보상 등 축산현장과 동떨어진 정책으로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과학적·객관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과도한 방역조치를 지양하고, 시세변동을 고려한 보상금 지급과 빠른 재입식 유도 등 살처분 피해농가의 생산기반 회복을 도울 수 있는 정책적 지원 강화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AI의 근본적 예방을 위한 가금농장 지원과 농식품부로의 ASF 관리업무 일원화 등을 요구했다.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위한 농장동물 진료체계 마련 

농장동물 수의사는 다른 수의사들에 비해 3D업종으로 신규 유입이 어렵다보니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방역과 위생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가축질병방역으로 인한 비용이 농가들에게 적지않은 부담을 주고 있다는 것이 비대위의 설명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농장동물 진료 수의사 진출을 전제로 한 장학금 지원과 세제혜택, 공수의 우선배정, 진료차량 운영비 혜택을 부여해 후속세대 양성을 도모하고, 농가들을 위한 가축질병치료보험 지원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후계 축산농가 육성정책 마련 

축산농가의 급격한 감소와 고령화 문제 그리고 저조한 후계자 확보로 축산업의 생산기반이 위협받고 있다. 게다가 가업승계 시 세금부담, 높은 초기시설 투자비용 등의 장애물들이 후계축산인의 신규진입을 가로막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비대위는 상속공제 현실화와 장기체류형 교육 및 주거단지 도입을 통해 후계축산인과 귀농·귀촌이 유입을 유도하고, 후계농, 소규모 농가 등 각 유형에 맞는 보조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