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8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1℃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3.7℃
  • 흐림울산 13.9℃
  • 맑음광주 14.3℃
  • 흐림부산 15.1℃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종합

농정부처 역행 접고 본연 역할 충실을

“전통 축산물 시장 배척…인조고기 활성화에 혈세 낭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농식품부, 인조가공식품 육성 사업비 99억원 투입 계획

축단협 “안전성 미검증…탄소중립과도 배치” 철회 촉구


축산업계가 농림축산식품부에 인조가공식품 육성 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촉구했다. 

농식품부는 구랍 24일 2022년도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 공고를 통해 미래대응식품분야 연구과제 명목으로 인조가공식품 육성을 위한 기술개발에 5년간 99억원의 정부예산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미래대응식품 분야 연구과제는 발효유, 계란 대체 식물성 소재, 배양육 등 인조가공식품 개발기술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번 뿐만 아니라 최근 정부는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 종합계획 등을 통해 배양육 등 인조고기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정부 R&D 투자 규모는 2019년 약 3억원대에서 2020년 15억원으로 5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4일 성명서를 통해 전통 축산물 시장은 배척한 채 소비자 선호도 없는 인조가공식품 시장 확대를 위해 정부예산이 투입되는 것은 명백한 혈세낭비라고 비판했다. 

농식품부가 계란 식물성 소재 개발의 필요성으로 제시한 ‘높은 진입장벽과 제품군 부족으로 인해 소비자 접근성이 낮은 한계’는 인조가공식품 시장의 낮은 소비자 선호를 방증한다는 것.

또한 인조가공식품은 생산과정에서 과도한 항생제와 식품첨가물이 투입되어 식품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고, 가축사육보다 훨씬 많은 화석연료 에너지가 소비되기 때문에 탄소중립에도 역행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축단협은 “축산단체들은 인조가공식품 이용확대가 국가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포함되는 것을 반대했으나, 대응은 커녕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축산업 생산기반을 축소하려는 저의가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식품안전성과 영양학적 수준이 낮은 인조가공식품 개발에 힘쓰기보다 용어정의 및 안전성검증절차 등 법적 제도화에 앞장서는 것이 농정부처 본연의 역할”이라며 “2022년도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 시행계획 공고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