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2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5℃
  • 구름많음강릉 14.3℃
  • 맑음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0.2℃
  • 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8.9℃
  • 흐림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5.3℃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꿀샘식물 산림자원 육성…양봉 생산성 증진

농업과학원-산림과학원 MOU…미생물 자원화 활용 교류도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꿀샘식물(밀원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고부가 재배 품목의 안정적인 생산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이 마련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김상남)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이 양봉·미생물 산업 발전을 위해 지난해 12월 23일 업무협약(MOU·사진)을 맺었다.
최근 기후변화로 천연꿀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아까시나무의 개화 기간이 줄고 개화기 기상 이상으로 벌꿀 생산량이 크게 줄어 새로운 밀원수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두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는 산림자원에서 꿀샘식물을 확보해 양봉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 미생물 자원 교류 등 연구 협력을 통한 관련 산업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무협약에 따라 국립농업과학원은 꿀샘식물에 따른 꿀벌 무리(봉군) 관리와 고부가가치 산물 개발을 비롯해 미생물 자원에 대한 정보 교류, 유용 미생물 현장 적용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적합한 꿀샘식물 단지 조성 모형을 개발하고, 산림 미생물자원 분류와 관리 기술 교류 등을 진행한다.
홍수명 농진청 농업생물부장은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등 국가 의제에서 화분매개를 담당하는 양봉과 미생물의 중요성은 매우 크다”며 “두 기관의 협력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해결하고 양봉농가와 미생물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