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19.9℃
  • 맑음대전 ℃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8.4℃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두유 보다 우유 섭취 시 성인병 예방 효과”

대조실험 결과 콩즙 섭취 그룹에선 효과 확인 안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우유 속 펩타이드, 심장질환 개선·체중조절 등 관여


우유가 두유(이하 콩즙)보다 성인병 예방 효과가 더 뛰어나다는 연구보고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우유 섭취그룹은 미섭취그룹보다 대사증후군이나 심장병 발생 위험이 낮았으나 콩즙 섭취그룹에선 이런 개선 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것.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공주대 기술·가정교육과 김선효 교수팀이 최근 발표한  ‘우유와 두유류의 소비시장 추이 및 영양성분에 따른 효능 비교 분석’ 보고서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김 교수팀은 2012~2016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천257명을 대상으로 우유를 하루 94㎖씩 주 3회 마시는 그룹, 우유와 콩즙을 일절 마시지 않는 그룹, 콩즙을 하루 91㎖씩 주 3회 마시는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대사증후군의 진단기준이 되는 5개 지표(복부 비만, 높은 혈압, 높은 혈당, 높은 중성지방, 낮은 HDL-콜레스테롤 수치 등)에 각각 1점씩 부여한 결과, 우유를 주 3회 섭취하는 그룹의 점수는 1.2점으로 우유와 콩즙을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1.5점)보다 낮았다.

이 점수는 높을수록(최고 점수 5점)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콩즙을 주 3회 섭취한 그룹의 대사증후군 위험 점수(1.4점)는 우유와 콩즙을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과 차이가 없었다.

대사증후군 환자가 아닐 가능성은 우유를 주 3회 마시는 사람이 84.1%로 우유와 콩즙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78.3%), 콩즙을 주 3회 마시는 사람(78.6%)보다 높았다.

주 3회 우유 섭취는 향후 10년 내 관상동맥심장질환 발생 위험도 낮추는 것으로도 밝혀졌다.

특히 40세 이상 여성에게 우유의 심장병 예방 효과가 뚜렷했지만, 주 3회 콩즙을 마시는 사람의 경우  우유와 콩즙을 마시지 않는 사람과 별 차이가 없었다.

김 교수팀은 연구보고서에서 “유단백질이 분해돼 만들어지는 각종 펩타이드는 체내에서 생리적인 효능과 웰빙효과를 나타내는데, 혈압 강하, 면역조절, 항산화, 소화기관과 심장순환계 질환 개선, 면역력 강화, 체중 조절 등의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