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0℃
  • 구름조금서울 -5.6℃
  • 연무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0.1℃
  • 구름많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7.5℃
  • 맑음금산 -7.9℃
  • 흐림강진군 -0.1℃
  • 흐림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1.7℃
기상청 제공

“ASF 터지면 초토화…차단방역 총력을”

한돈협 충북도협의회 회의 갖고 현안 논의

[축산신문 최종인기자] 대한한돈협회 충북도협의회(회장 이민영)는 지난 11월 24일 도협의회 사무실에서 안호 충북도 축산과장, 지용현 충북도청 동물방역과장, 김춘일 한돈협회 부회장, 시군지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민영 회장은 “충북 북부지역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됐다. ASF가 터지면 양돈산업의 초토화가 우려되는 만큼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야 하며, 겨울철 돈사 화재예방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안호 충북도 축산과장은 “한돈농가들의 헌신과 열정으로 한돈산업은 농촌의 근간산업으로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다”며 “한돈농가와 지자체의 유기적 소통을 기반으로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한마음으로 경주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안호 축산과장으로부터 충북도 축산 주요사업에 대한 설명에 이어 한돈협회 김재경 차장이 중앙회 활동 및 주요사업에 대한 설명을 했다. 또한 한돈협회 단양지부 설립에 대해 논의도 이뤄졌다. 
한편, 한돈협회 신임 임원진과 시군지부장들은 소명의식을 갖고 충북 한돈농가 권익 증진 및 충북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기로 결의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