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흐림동두천 -1.3℃
  • 맑음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0.6℃
  • 구름많음대전 2.7℃
  • 맑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5.2℃
  • 광주 3.4℃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2.7℃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1.2℃
  • 구름조금금산 2.3℃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종합

축산업 옥죄는 탄소 중립 현실화

‘2050 시나리오안’ ‘온실가스 감축 상향안’ 심의·의결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개최 결과

정부, 배양육 등 이용 확대…식단변화 유도 공식화

가축 사육두수 감축…축산물 생산기반 위축 불가피


정부가 추진 중인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저메탄·저단백질 사료 보급 확대와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처리율 확대와 함께 가축 사육두수 감축을 목표로 한 대체가공식품 이용 확대 등이 포함됐다.

2050 탄소중립위원회(위원장 김부겸 국무총리·윤순진 서울대 교수)는 지난 18일 서울 노들섬에서 제2차 전체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김부겸·윤순진 공동위원장과 정부위원 18명, 민간위원 51명 등이 참석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안’을 심의·의결했다.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은 2050년 탄소중립이 실현되었을 때 우리나라의 미래상과 사업 부문별 변화를 전망하는 것으로 부문별 정책 방향과 전환 속도를 가늠하는 나침반의 의미를 가지며, 농축산 분야는 탄소배출량을 2018년 24.7CO2eq에서 2050년 15.4CO2eq로 37.7%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는 2018년 온실가스 총배출량 대비 40%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기존 목표 26.3% 감축에서 대폭 상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가지안의 경우 수치상의 차이는 있지만 축산분야의 탄소배출량 감축 방향은 거의 비슷하다.

우선 가축사육 과정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의 48%를 차지하는 메탄가스 및 분뇨 내 질소를 줄이기 위해 저메탄·저단백질 사료의 보급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육우·젖소를 대상으로 저메탄 사료의 보급을 확대하고 한우와 돼지를 대상으로는 저단백질 사료 보급을 통해 분뇨 내 질소를 저감한다는 계산이다.

가축분뇨 중 탄소는 메탄으로 회수하고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처리율을 2018년 5% 내외에서 2050년 35%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담겼다.

이와 함께 디지털 축산 경영을 통한 가축 정밀 사양, 폐사율 감소 등을 통해 축산의 생산성을 향상 시킬 예정이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에는 소비자들의 식생활을 전환시킨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배양육, 식물성분 고기, 곤충원료 등 대체가공식품의 이용을 확대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소비자들의 식단변화를 유도한다는 방침인 것이다.

정부에서 배양육과 식물성분 고기의 소비를 확대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만큼 축산업에서의 가축사육두수 감축 역시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탄소중립은 우리 경제·사회 전 부문의 구조적 전환을 수반하는 어려운 과제이지만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피할 수 없는 길”이라며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해 계획의 이행이 중요한 만큼 각 부처에서는 반드시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한다는 결연한 의지로 구체적인 로드맵 및 이행계획 수립과 함께 실적을 꼼꼼히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심의·의결된 안건은 오는 27일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며 2030 NDC 상향 목표는 11월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 예정인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