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3℃
  • 박무대구 16.0℃
  • 맑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0.8℃
  • 흐림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9.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

“GSP 성과 확대‧가축질병 연구 강화돼야”

국회 농해수위, 농진청 등 국정감사 실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올해 농촌진흥청 국정감사에서 골든시드프로젝트(GSP)의 미비한 성과와 가축질병에 대한 연구 부족, 농촌지도 공무원 인력 문제 등이 지적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김태흠)는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농촌진흥청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경남 고성‧통영)은 “GSP 종축사업단의 경우 275만 달러의 수출액 목표를 세웠으나 2021년 6월 기준 목표 대비 9% 수준인 25만 달러를 수출하는데 그쳤으며, 국내 육계 총 생산액 중 토종닭 생산액의 비중을 나타내는 국내시장 점유율도 당초 30%를 목표했으나 약 11% 밖에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농촌진흥청 허태웅 청장은 “베트남 현지법인에 종돈장을 구축했고 한‧베트남 수출위생검역협정 추진 중 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협정이 지연되며 수출실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지만 수출위생검역 문제 해결시 매년 275두의 종돈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종계와 관련해서도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수출이 중단된 상태지만 우리나라가 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한 후 키르기스스탄에 3천500개의 종란을 수출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가축질병에 대한 연구과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지난 2019년 ASF가 국내에 발생하면서 농가의 피해가 극심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관련된 농진청의 연구과제는 3건에 불과했으며, 예산 역시 9억8천만원 뿐”이라며 연구개발을 위한 투자를 늘릴 것을 주문했다.
농촌지도 공무원의 인력 감소 문제도 지적됐다.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은 “국내 농촌지도직 인력은 2010년 4천497명에서 올해 4천390명으로 107명이 감소했다”며 “공익직불제, PLS, 가축분뇨 등 이행점검과 검사 업무가 증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인력이 감소하고 있는 것은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의 수준이 낮아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경우 품종 수출 건수의 확대를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은 “최근 5년간 품종 수출 건수는 총 6건으로 실적이 매우 저조해 유명무실하다”며 “수출품종 다양화 및 효율적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을 통해 수출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농정원의 경우 경영평가가 매년 악화되는 점이 문제로 꼽혔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구‧동구)은 “최근 4년간 농정원의 주요 경영평가 결과를 보면 2017년 B등급, 2018년 B등급, 2019년 C등급, 2020년 C등급으로 하락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전체 41개 강소형 기관들 중에서도 하위권에 속한다”고 지적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