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1.5℃
  • 맑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ASF 중점관리지구 확대 어디까지

농식품부, 멧돼지발생 확산 따라…3개안 놓고 고민 중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방역당국이 야생멧돼지ASF 확산과 함께 중점방역관리지구 확대 방침을 마련함에 따라 새로이 포함될 지역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이 기존 접경지역을 넘어 강원 중부지역까지 확산, 백두대간 등을 통한 남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농장 유입 위험성도 그만큼 높아졌다.
이에 따라 현재 ASF 발생 11개 시군(김포·강화·연천·파주·포천·화천·철원·양구·인제·고성·춘천)과 인접 7개 시군(고양·양주·동두천·가평·남양주·홍천·양양) 등 모두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뤄진  ASF 중점방역관리지구의 확대가 불가피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중점방역관리지구 확대를 위한 3개안을 놓고 고민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안은 ASF 발생 5개 시군(속초·영월·평창·강릉·정선, 32호)과 멧돼지 전파 위험도가 있는 14개 시군(양평·여주·이천·용인·원주·횡성·동해·태백·삼척·충주·제천·단양·영주·봉화, 600호)을 모두 포함, 총 19개 시군(632호)을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추가지정하는 방안이다. 역학관련 농장이 위치한 지역 가운데 지리적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8개시군은 제외된 것이다.
두 번째안은 발생시군과 지리적 위험도가 높은 10개 시군(양평·원주·횡성·동해·삼척·태백·제천·단양·영주·봉화, 172호) 등 15개 시군(204호)을 새로이 포함시키는 방안이다.
세 번째안은 발생시군만을 추가로 지정하는 방안이 그것이다.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생산자단체, 민간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가축방역심의회에서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