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맑음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2.8℃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4.3℃
  • 제주 22.9℃
  • 맑음강화 22.5℃
  • 맑음보은 22.2℃
  • 맑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2.0℃
  • 구름조금경주시 24.0℃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경기북부 양돈 ‘도축대란’ 우려

출하증가시 권역내 도축장 수용한계 넘을 듯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가 “남부권 추가 지정 시급…피해 없어야”


ASF로 발이 묶여있는 경기북부 지역 양돈의 ‘도축대란’ 이 우려되고 있다.

추석 명절 이후 출하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권역내 도축장만으로는 수용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경기 북부지역 양돈장들은 포천도축장과 경기엘피씨, 한양육가공 등 3개 도축장에 분산 출하를 하고 있다. 정부의 ASF 방역대책에 따라 권역밖 출하가 막혀 있기 때문이다.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 최영길 회장은 이와 관련 “돼지 출하가 줄어든 여름철엔 그나마 도축장 사정이 나았다”며 “하지만 추석이후엔 달라질 것이다. 여름철 출하 지연됐던 물량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재입식 농가들까지 출하에 가세할 경우 심각한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정상적인 작업이 이뤄질 경우 경기 북부지역 3개 도축장의 수용능력은 하루 평균 3천두를 조금 상회하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가을철로 접어들면서 경기북부 지역 양돈장에서 출하되는 돼지가 하루 4천두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대로라면 도축장 태부족사태가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해당지역 농가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다.

이럴 경우 출하지연에 따른 품질하락과 농장 운영차질 등 그 피해는 또 다시 농가가 떠안을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경기북부 지역 양돈농가들은 이에 따라 제한적이라도 경기 남부권역 일부 도축장들을 지정, 출하를 허용해 줄 것을 정부에 요구해 왔다. 도축업계에서도 정부의 방역정책에 따른 도축물량 편중 현상이 심화되고 이로 인한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는 만큼 탄력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14일 현재 정부의 별다른 후속조치는 마련되지 않은 채 양돈농가들의 우려와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영길 회장은 이에 대해 “막상 도축장 부족 사태가 터진 후 대책을 마련하면 늦다. 추가로 도축장이 지정된다고 해도 사전에 거래처를 확보하지 못하면 지급률 하락 등 농가 손실이 불가피할 수밖에 없다”며 “충분히 예상되는 혼란과 피해인 만큼 정부 차원의 사전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