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4 (화)

  • 맑음동두천 27.2℃
  • 구름많음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4.0℃
  • 울산 21.5℃
  • 흐림광주 22.5℃
  • 부산 21.7℃
  • 흐림고창 22.5℃
  • 제주 23.2℃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종합

“전기 설비 점검으로 축사 화재‧정전 예방을”

농진청 “매주 전기 안전 점검‧자가발전기 설치 필요”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 7일 전기 사용량이 많은 여름철, 축사의 전기 설비를 미리 점검해 화재와 정전 피해에 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무더운 날씨에 전기 사용량이 폭증하면 전기합선 및 누전으로 인한 화재와 정전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실제로 전기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화재는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기 합선이나 누전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사에 설치된 전기 시설을 점검하고 낡은 콘센트, 플러그 등을 교체해야 한다.

축사 안팎의 전선 피복 상태와 누전 차단기 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전선과 전기기구 주변 먼지나 거미줄을 주기적으로 제거한다.

전기 배전반, 전기 구동 장치 등 연결 부위에 결함이나 과부하가 발생하면 이상고온이 발생, 화재 원인이 될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면, 전기배선의 위험 요소를 손쉽게 점검할 수 있다.

정전 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휴대전화로 정전 발생을 알려주는 경보기를 설치하고, 자가발전기 등을 미리 확보한다.

무창식 축사의 경우, 정전으로 환기 및 냉방 장치가 멈추면 짧은 시간에 내부 온도가 급격히 올라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폐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유동조 과장은 화재 발생 시 축사 건물뿐만 아니라 가축도 함께 피해를 받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전기 설비를 점검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